용화사 칠존석불 문화제
용화사 칠존석불 문화제
  • 이지효 기자
  • 승인 2021.05.30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면 공연 진행 유튜브 채널 '용화사'서 확인 가능
용화사 바가바합창단이 칠존석불 문화제에서 노래를 선사하고 있다. / 이지효
용화사 바가바합창단이 칠존석불 문화제에서 노래를 선사하고 있다. / 이지효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대한불교조계종 용화사는 2021 문화재청 전통산사문화재 활용사업으로 지난 29일 '칠존석물 문화제'를 비대면으로 개최했다.

용화사 내 행사장에서 열린 이번 문화제는 '대한민국 마지막 원찰 용화사 칠존석물에 기원하다'는 주제로 영상 촬영을 통해 향후 유튜브 채널 '용화사'를 통해 볼 수 있다.

용화사 바가바합창단의 무대로 문을 열어 오호준 청주직지팝스오케스트라 상임지휘자의 트럼펫 연주, 소프라노 이서희의 무대, 통기타 듀오, 통기타 가수의 무대가 이어졌다.

용화사 주지 각연스님은 "코로나19로 더 많은 분들이 얼굴을 보고 함께 할 수 없어 아쉽다"며 "내년에는 마스크를 벗고 함께 마주할 날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