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타임스퀘어에 등장한 'K-공예'
뉴욕 타임스퀘어에 등장한 'K-공예'
  • 이지효 기자
  • 승인 2021.06.24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청주공예비엔날레 글로벌 광고 프로젝트 시동
다음달부터 증강현실(AR) 활용 온·오프라인 광고도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세계인이여, 2021 청주공예비엔날레를 주목하라!"

세계의 교차로 뉴욕 타임스퀘어 메인 광고판에 2021 청주공예비엔날레가 등장했다.

청주시와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이하 비엔날레)는 미국 현지시간으로 24일, 타임스퀘어 광고판 중 가장 인지도가 높은 심장부 '로이터 빌딩 전광판'을 통해 2021 청주공예비엔날레를 홍보했다.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이 전 세계적으로 '갓 열풍'을 일으킨 것에 착안해 이번 비엔날레 포스터의 대표 아이콘이자 K-공예의 상징이기도 한 '갓'과 'QR코드'를 결합해 호기심을 유발하는 광고를 선보인 비엔날레는, 광고판을 접한 누구나 스마트폰을 통해 영문으로 제작한 비엔날레 홍보영상을 만나고 행사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상언 비엔날레 집행위원장은 "개막 약 70여일 앞두고 진행된 이번 글로벌 홍보는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도 청주공예비엔날레에 대한 국제적 관심과 붐업을 일으키는 좋은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온라인 전시, 실시간 라이브 등 다양한 콘텐츠를 활용해 현지를 겨냥한 지속적인 'K-공예' 홍보를 펼쳐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박 위원장은 "1999년 청주공예비엔날레가 시작된 이래 뉴욕 타임스퀘어에 글로벌 광고를 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핸드메이드의 상징인 '공예'로 코로나19에 지친 세계인에게 'K-공예의 세계'로 초대하고자 하는 의미를 담았다"고 덧붙였다.

비엔날레는 내달부터 증강현실(AR)을 활용한 각종 온·오프라인 광고를 선보일 예정이며, 뉴욕을 시작으로 유럽, 아시아 등 세계적인 도시에 비엔날레를 알리는 노력을 이어갈 계획이다.

'공생의 도구'를 주제로 한 2021 청주공예비엔날레는 오는 9월 8일부터 10월 17일까지 40일 동안 문화제조창과 청주시 일원에서 온라인 전시와 병행해 개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