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문화재단, 제9차 온라인 매마수 문화포럼
청주문화재단, 제9차 온라인 매마수 문화포럼
  • 이지효 기자
  • 승인 2021.06.30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유·경험 있는 기획자 양성이 문화도시의 내일"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문화기획자는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 '되는' 것이다. 문화기획자가 '되기'위해서는 우선 자신의 삶에 대한 사유와 경험이 필요하다."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이하 청주문화재단)이 진행한 9번째 매마수 문화포럼에서는 '문화기획자 양성의 방법론이 달라져야 한다'는 내용의 메시지가 전달됐다.

'지역문화의 힘을 키우는 청년 문화기획자 키움'을 주제로 온라인 화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해 진행한 이날 포럼에서 발제자로 나선 비커밍콜렉티브 김정이 대표는 "문화기획자 양성과정은 이제 '되기(becoming)'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우리 모두는 이제 삶에 필요한 모든 것이 제작된 채로 배달되는 시대를 살고 있고, 그렇기에 애써 생각하거나 상상할 필요가 없어졌다"며 "역설적으로 자신의 삶조차 제대로 사유하고 기획해 본 적이 없으면서 타인의 사는 일에 개입하고 영향을 미치는 문화기획을 한다는 건 불가능하다"고 선을 그었다.

또 "문화기획이란 정답이 존재하는 '체험'이 아니라 각자마다 다른 삶의 변화를 일으키는 '경험'을 제공하는 일"이라 강조한 김 대표는 "문화를 기획하기 위해서는 문화기획자 스스로 경험을 갖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어 "현재 전국적으로 이뤄지는 문화기획자 양성 관련 사업이 강의와 멘토링, 현장체험 등의 정형화된 구성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아쉬움을 토로한 김 대표는 "문화기획자를 얼마나 많이 양성했는가보다는 그 과정과 그들이 함께 해낼 일에 대한 고민에 방점을 둔 '방법론'의 전환이 먼저 이루어졌으면 한다"고 제언했다.

김 대표는 "진정한 문화도시란 문화기획자들이 살고 있는, 살고 싶은, 살 수 있는 도시"라며 "청년 문화기획자들이 마음껏 사유하고 경험하며 나아가 다른 시민의 삶까지 변화를 일으키는 문화도시 청주의 내일을 기대한다"는 말로 포럼을 마무리했다.

한편 청주문화재단은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 문화포럼을 기획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