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5년 연속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선정
단양군, 5년 연속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선정
  • 정봉길 기자
  • 승인 2021.08.03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양군청사 / 중부매일 DB
단양군청사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정봉길 기자〕단양군이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공모에서 5년 연속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단양군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한 '2022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 공모사업' 평가에서 최종 사업대상지로 선정돼 이달 중 심층평가를 앞두고 있다.

이에 따라 군은 2018년 44억, 2019년 28억, 2020년 33억, 2021년 58억 원을 포함해 5년간 200억 규모의 재원을 지역에 투자하는 성과를 거뒀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지자체와 신재생에너지 설비설치 기업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특정지역이나 장소에 태양광, 태양열, 지열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하는 사업으로, 국비 50%, 도비 10%가 지원된다.

주택, 상업·공공건물 등에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시설을 설치해 에너지 비용을 절감할 수 있어 주민 호응도가 높은 편이다.

이 사업에는 국·도비 23억9천700만원, 군비 10억2천300만원, 자부담 6억400만원 등 총 40억2천400만원이 투입된다.

군은 2022년 1월부터 사전 조사가 완료된 전체 8개 읍·면을 대상으로 태양광 시설 339개소(1827㎾), 태양열 시설 1개소(65㎡), 지열 시설 21개소 (367㎾) 등 총 361개소에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을 설치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환경을 보호하고 미래를 대비하는 친환경 사업으로 에너지 비용 절감에 큰 도움이 된다"며 "지역주민들이 더 많은 에너지 복지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지속적인 사업비 확보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8년부터 5차례 걸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을 진행 중인 단양군은 2030년까지 지역 내 신재생에너지 보급률을 30%로 끌어올릴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