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공예비엔날레 개막… 1호 입장 장한효·서유진 씨
청주공예비엔날레 개막… 1호 입장 장한효·서유진 씨
  • 이지효 기자
  • 승인 2021.09.08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식파트너사 에어로케이, 제주 왕복 항공권 선물
8일 오전 10시 문화제조창 본관 1층서 개장식 진행
8일 충북 청주시 문화제조창에서 열린 '2021 청주공예비엔날레 개막식'에서 한범덕 청주시장, 최충진 청주시의장 등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김명년
8일 충북 청주시 문화제조창에서 열린 '2021 청주공예비엔날레 개막식'에서 한범덕 청주시장, 최충진 청주시의장 등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김명년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2021 청주공예비엔날레가 1호 입장객을 맞이하며 40일간의 대장정에 올랐다.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이하 비엔날레)가 8일 오전 10시 주 전시장인 문화제조창 본관 1층 로비에서 개장식을 진행하고 본격적인 관람객 맞이에 나섰다.

이날 개장식 첫 입장객은 장한효(24·경기도 평택시), 서유진(32·서울특별시)씨였다. 사전 예약으로 개막일 첫 입장의 주인공이 된 두 사람에게는 축하 꽃다발과 비엔날레 공식 파트너사인 에어로케이에서 제공하는 각각 제주 왕복 항공권이 증정됐다.
 


장한효씨는 "비엔날레 관람을 위해 새벽 5시에 출발했다"며 "코로나19 탓에 올해는 온라인 전시가 함께 열린다는 것도 알고 있지만, 직접 관람의 감동을 느껴 보고 싶어 사전 예약을 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방역 지침 준수를 위해 소규모로 진행한 이날 개장식에는 조직위원장인 한범덕 청주시장을 비롯해 박종관 한국문화예술위원장, 최충진 청주시의회 의장, 국제공예공모전 공예공모전 부문 심사위원장 최공호, 공예도시랩 부문 심사위원장 최범, 공모전 대상 수상자 정다혜 작가, 동상 수상자 강우림 작가, 본전시 참여작가 박경숙, 윈디 첸, 세바스티안 브라이코빅, 피에트 스톡만 등이 참석했다.

방역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비엔날레이니만큼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비엔날레는 온·오프라인에서 동시 개최되며 10월 17일까지 사전예약 후 관람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