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옥규 도의원 "충북도지정예술단 전면 개편 재추진해야"
이옥규 도의원 "충북도지정예술단 전면 개편 재추진해야"
  • 이지효 기자
  • 승인 2021.09.14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예술인 토론회 통해 운영방식 변화 모색해야"
충북문화재단에 사업 관리 감독 맡기는 준도립제 제안
이옥규 충북도의원
이옥규 충북도의원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지난 2018년 11월 행정사무감사에서 도지정예술단 운영 부실에 대한 지적으로 사업 전면 중지에 단초를 제공한 이옥규 충북도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 행정문화위원회)이 충북도지정예술단에 대한 전면 개편과 재추진을 주장했다.

이 의원은 14일 충북도의회 제393차 3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도지정예술단 전면 개편해 재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제가 당시 지적했던 가장 큰 요점은 보조금 부정의혹보다 더 큰 문제인 보조금에 대한 관리 감독이 미흡했다는 것이었고 이를 개선하라는 것이었는데 충북도는 도지정예술단 제도를 폐지하는 것으로 대응했다"고 말했다.

이어 "도지정예술단 사업 도입 취지는 우리 충북도를 콘텐츠로 한 작품 창작이었으며 도내 문화소외지역 순회공연은 부수적 목적이었는데 사업추진 8년동안 주객이 전도돼 공연 실적 채우기에만 급급하게 운영됐다"며 "이제 지난 8년간 사업추진의 문제점을 반면교사 삼아 도지정예술단의 새로운 고민을 시작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지난 5월부터 언론에서도 도지정예술단의 부활을 염원하는 여론이 형성되기도 했다.

이 의원은 이에 대해 충북도와 충북도의회가 그 염원에 적극적으로 응답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보조금 비리와 부실 의혹 발생의 가장 큰 이유는 충북도의 관리 감독 미흡으로 도지정예술단 운영방식을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이 의원은 도지정예술단 업무를 충북문화재단에 일임해 사업의 관리 감독을 맡기는 준도립제를 제안했다.

사업 전면개편을 위한 도내 문화예술인들 토론회 제안으로 운영방식 변화 모색을 통해 예술인들의 안정적인 예술 창작 기반 마련이 도의회와 충북도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도지정예술단 당초 사업 취지를 살리기 위해 저를 비롯한 행정문화위 위원들은 언제든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며 "지역 문화예술인들이 희망하는 운영방식을 수용해 충북 문화예술계가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며 5분 발언을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