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신협, 20년만에 권고조합 탈피… 새도약 계기 마련
옥천신협, 20년만에 권고조합 탈피… 새도약 계기 마련
  • 윤여군 기자
  • 승인 2021.09.15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영실태평가 순자본비율 2.10% 종합등급 2등급… 중앙회 권고조합 종료 통보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옥천신협이 이사장 이하 임직원과 전 조합원의 각고의 노력 끝에 재무상태개선 권고조합에서 탈피해 새로운 도약의 계기를 맞고 있다.

신협중앙회는 2001년 옥천신협을 연체와 순자본비율, 경영손익 및 조합원수 등을 고려한 경영진단평가를 하고 권고조합으로 조치했다.

또한 2003년에는 요구조합으로 변경했으며 2017년 다시 권고 조합으로 재무상태개선 조치를 했다.

이에 문병관 이사장은 2018년 취임 이후 수년간에 걸친 다각적인 노력으로 2017년 590억원의 자산을 2021년 900억원으로 성장시켰고 계량평가와 비계량평가인 경영실태평가를 3등급에서 2등급으로 향상시켜 20년 만에 권고조합에서 탈피하게 됐다.

특히 옥천신협은 2021년 1월부터 순자본비율 2.11%로 종합등급 2등급, 자본적정성 3등급, 자산건전성 1등급을 유지했으며 7월 기준 순자본비율 2.10%로 종합등급 2등급을 달성했다.

이로써 옥천신협은 지난 8월 실시한 조합경영진단평가 결과 권고조합에서 탈피하고 옥천신협을 반석에 끌어올려 중앙회 자금지원이 계속되고, 자산건전화와 자립조합 기준 충족으로 권고조합 당시보다 체질이 크게 강화됐다.

문병관 이사장은 "옥천신협은 2001년 권고조합 이후 취임 당시까지 모든 것이 어려웠으나 위기 뒤에 기회로 활용해 전 임직원 노력과 조합원 협조로 신협중앙회로부터 지난 14일 권고조합 종료 통보를 받았다"며 "자본적정성을 위해 출자금증대와 미처리결손금 조기해소를 위한 게획수립과 재무건전화를 통한 수익성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