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시내버스노선 전면개편 용역 착수… 2023년 7월 시행
청주시, 시내버스노선 전면개편 용역 착수… 2023년 7월 시행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1.09.23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자형 집중노선 완화·순환버스도입·환승체계 강화·비효율노선 통·폐합 등
청주형 시내버스 준공영제 추진 / 중부매일 DB
청주 시내버스 관련 자료사진.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청주시가 시내버스 노선 전면 개편을 추진한다.

청주시는 이달부터 내년 연말까지 상당로와 사직로 T자형 도로에 집중된 노선완화, 순환버스도입, 환승체계강화, 비효율노선 통·폐합 등 시내버스 노선 전면개편 용역을 추진키로 했다.

시는 시내버스 준공영제 시행 후인 지난 3월과 8월 2차례의 부분개편을 했다.

이를 통해 2개 노선(101번, 835번) 신설, 8개 노선(3월: 851번, 871번, 872번 / 8월 : 823번, 831번, 842-1번, 842-2번, 915번) 조정을 통해 대규모 신규개발지인 동남지구의 대중교통 서비스를 확대했다.

또 청주지역 대표관광지인 초정지역을 직접 연결하는 노선을 신설했다.

그러나 노선체계는 큰 변화가 없어 시민이 크게 느끼지 못했다.

이에 시는 대중교통체계 변화미비와 신규개발지(동남지구, 테크노폴리스, 율량동, 서현지구 등) 확대 등 도시공간 구조 변화에 따른 교통수요와 통행패턴을 반영하기 위해 시내버스 노선 전면개편에 나섰다.

용역 결과에 따라 상당로와 사직로와 같은 시내중심부 등에 순환버스 도입을 검토해 중복도가 높은 노선 등 비효율노선을 정비해 통합 청주시에 부합하는 시내버스 노선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시는 내년 연말까지 지역주민의 의견수렴 절차 등을 거쳐 2023년 상반기에 시내버스 노선체계에 대한 전면개편을 시행할 계획이다.

이재철 버스정책팀장은 "청주형 시내버스 준공영제가 올 1월 도입됐고 통합 청주시 출범 후 오송·오창·동남지구 등 신규 개발지역으로의 인구 이동이 이뤄지고 있다"며 "그러나 현행 시내버스 노선은 시민들의 이용 패턴에 부합하지 못하는 측면이 있어 시민 중심의 노선체계로 개편해 이용하기 편리한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