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100% 지급' 확산에 곤혹스러운 청주시
'재난지원금 100% 지급' 확산에 곤혹스러운 청주시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1.09.27 17: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급 12만여명, 310억원 막대한 예산 소요
단양·제천 도입 속 市 홈페이지에 민원 빗발
내년 지선 의식… 열악한 지방재정 속 장고중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전 국민 재난지원금에서 제외된 12%에게 타 시·도는 지급 확정했답니다. 청주시는?'

충남도가 모든 도민에게 코로나19 상생국민지원금을 지급키로 27일 전격 확정했다.

충북 일부 자치단체들도 상생국민지원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 주민에게 지원금을 지급키로 하는 등 보편적 복지가 확산되고 있다.

이에 따라 아직 지급을 결정하지 못한 충북도내 자치단체들이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특히 충북도내 가장 많은 인구를 보유한 청주시는 관련 예산이 수백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면서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청주시는 전체 인구 85만여명 중 12만4천여명이 상생 지원금을 받지 못했다.

이들에게 25만원씩 상생지원금을 지급하려면 310억원의 예산이 필요하다.

수억원에서 십수억원 정도인 다른 자치단체와 비교해 적잖은 예산이다.

막대한 예산 투입에 청주시는 '아직까지 지급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이처럼 청주시가 '장고'에 들어간 사이 청주시 홈페이지 시민의 소리에는 지급을 요구하는 민원이 잇따르고 있다.

문제는 내년 6월 1일 치러질 지방선거가 변수다.

출마를 염두에 둔 현직 자치단체장들이 선거를 의식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가득이나 열악한 지방재정을 더욱 어렵게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충청권에서는 충남이 전 도민 지급을 결정했으며 충북에서는 단양이 첫 도입을 결정한 후 27일 제천시도 '제천화폐'로 지급하기로 했다.

대전시는 지급을 결정하지 못한 가운데 민원이 잇따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어이무 2021-09-28 11:55:56
도민들때문에 세금이 있는건데 돌려주긴 아깝다?
충북을 청주가 먹여살리는데 주는건 아깝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