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 절단' 충북선고속화 충주 노선 두고 주민 간 대립 고조
'마을 절단' 충북선고속화 충주 노선 두고 주민 간 대립 고조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1.10.14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위 "전문가 용역 거친 대안" 반대위 의견 반박
이동시간 증가 7초 불과·토지 보상비 등 절감 주장
충북선 철도 고속화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가 확정된 29일 화물열차가 오송~청주간 충북선을 달리고 있다. / 김용수
충북선 관련 자료사진.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은 없다.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충북선고속화철도 충주 목행구간 통과 노선을 놓고 이해관계가 맞물린 지역 간 심각한 갈등 조짐을 보이고있다.

금가면과 동량면 주민들로 구성된 충북선고속화철도 노선변경 반대 대책위가 지난 7일 기자회견을 통해 노선 변경을 반대하고 나선데 대해 칠금·금릉동 주민들로 구성된 충북선고속화 충주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가 14일 반박 기자회견을 갖고 조목조목 반박했다.

비대위는 반박 성명을 통해 "그들이(노선변경 반대 대책위)이 적반하장으로 우리 단체가 하는 일을 비방하고 충주 백년대계를 망치는 행태를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노선 변경 반대 비대위 측이 '공익이 우선돼야 하는 국가기간 사업인 철도 건설사업에 소수의 이해 당사자들이 개발이익을 얻기 위해 지역 갈등을 조장하는 파렴치한 행위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지만 이는 내용을 호도하는 것으로 비대위의 대안 철도노선은 전문가와 학계, 대형건설사, 엔지니어링 등으로부터 심도 있게 조언을 받았고 관련 자료만도 1천 쪽이 넘는 분량"이라고 주장했다.

또 "세계적인 철도건설회사에 용역을 줘 밝혀낸 것으로 대안 철도 노선 9.9㎞의 철도건설비는 국토부(안) 보다 439.2억 원, 토지보상비는 300.9억 원이 절감돼 도합 740.1억의 국민 혈세를 줄인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대안 철도노선의 열차 운행시간은 국토부(안)보다 7초가 길어질 뿐으로 이동 시간에 문제가 없다"며 "반면에 칠금금릉동 목행동 유역 면적 69만 평에서 창출되는 사회적 경제적 부가가치는 5조 원에 달한다"고 강조했다.

비대위는 "지난달 26일 주민 여론조사에서 국토부(안)의 철도 노선에 71.9%가 반대했고 우리 비대위 철도 노선에는 78.5%가 찬성했다"며 "국토부(안) 철도노선은 최우선시해야 할 주민생활권과 녹지공간, 도시미관, 환경공해, 도시재생, 주택, 자연생태, 역사문화, 상권, 부동산. 커뮤니티의 사회적 가치를 해치는 악행"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상대측은 우리의 대안 철도가 '동량면 사천 마을을 갈라놓는다'고 했는데 국토부(안)이 문화유산과 상가, 목행동 서흥마을, 동량면 용대마을, 특고압철탑 철거, 농수산물시장, 대형화물자동차주차장, 산업단지 등을 절단하는 것은 괜찮다는 말이냐"며 노선변경 반대 대책위 측에 토론을 제안했다.

비대위는 "충주시도 어정쩡한 태도를 버리고 비대위 대안을 수용하라"고 요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