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 발로 뛰는 '세일즈 행정' 대통령상 수상
논산 발로 뛰는 '세일즈 행정' 대통령상 수상
  • 나경화 기자
  • 승인 2021.10.17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7회 지방자치경영대전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동력 마련

[중부매일 나경화기자] 황명선 논산시장의 민선5기를 시작하면서 발로 뛰는 세일즈 행정의 시대를 연 논산시가 지역의 지속가능한 미래성장동력을 마련한 성과를 인정받아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15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개최된 제17회 대한민국 지방자치경영대전은 행정안전부와 한국일보가 공동 주최한 것으로▷지역경제▷문화관광▷농축특산품▷기업환경개선▷사회복지서비스▷환경관리▷지역개발 등 7개 부문(9개 분야)으로 진행됐다.

논산시는 황명선 시장의 민선5기 출범 이후 발로 뛰는‘세일즈 행정’이라는 패러다임을 시정 전 분야에 적극 도입하고 매해 정부예산 확보방안에 관해 부서,국별 논의를 거쳐 한발 앞서 미래를 대비해왔다. 또한 황 시장을 비롯한 전 직원은 중앙정부와 유관기관을 직접 찾아 예산확보를 위한 적극적인 행보로 논산시의 지속가능한 성장동력을 마련했다.

그 결과 시는 황 시장 취임 이후 209억 원에 달하는 지방채를 모두 상환하는 데 성공한 것은 물론 건전해진 재정 여건과 지속적인 국비확보 활동을 통해 청소년 글로벌 해외연수,탑정호 관광 인프라 개발등 논산시만의 굵직한 대표 사업들을 그동안 발굴추진했다.

이번 대통령상 수상 역시 세일즈 행정을 농업분야에까지 접목,확장시켜 얻은 결과로 시는 적극적인 판로확보를 통한 수출 성장과 안정적인 농가소득 창출에 기여한 것은 물론 농산물안전분석실 운영, 논산로컬푸드 인증제, 광역직거래센터 설치 등을 통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먹거리 환경을 조성했다.

시는 2013년을 시작으로 미국,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등 세계를 호령하는 유통강국의 유력 업체를 직접 찾아 농산물 수출협약을 성사시켰으며 이를 통해 농가 소득 향상과 지역 농산물의 세계적 브랜드 가치 창출에 큰 교두보를 마련했다는 평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