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엔 살아남는 '브랜드 마케팅의 힘'
결국엔 살아남는 '브랜드 마케팅의 힘'
  • 이지효 기자
  • 승인 2021.10.20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자 조세현, 시트콤 같은 스토리텔링으로 설명
글로벌 브랜드 성공비결과 에피소드로 재미와 지식을 동시에

브랜드 크리에이터이자 1996년 전기전자 관련 기업을 창업했던 1세대 벤처 기업가 조세현 교수가 '브랜드 마케팅의 힘'을 펴냈다.

개인은 물론 국가도 브랜드가 되는 시대이다. 브랜드가 어떻게 만들어지고 성공하는지는 그만큼 중요하고 비례해서 관심도 나날이 커지고 있다. 누구나 이런 브랜드의 가치와 개념을 바로 알고 성공하는 브랜드 마케팅을 배우도록 하는 책이다. 이를 이론과 다양한 실제 사례를 동원하고 시트콤 같은 스토리텔링으로 전해주어 쉽고 재미있게 브랜드 마케팅 전반을 배울 수 있다.

책은 브랜드마케팅학과를 졸업하고 광고회사에 입사한 '연주'와 동기인 '정국', '영준', 지도교수인 조세현 교수가 등장해 브랜드 마케팅 스토리를 전개한다. 책은 박진감 넘치는 스토리와 함께 삼성과 애플, 샤넬과 에르메스는 물론, 국내외 다양한 글로벌 브랜드와 장수 브랜드의 마케팅 비법과 에피소드도 다루었다. 이렇게 재미와 지식을 동시에 잡도록 한 책은 막연하던 브랜드 마케팅의 개념과 기법을 구체화하여, 나만의 브랜드를 꿈꾸거나 자신이 관계된 브랜드 가치를 높이도록 한다.


#스토리에 숨은 생생하고도 실제적인 브랜드 마케팅

이번 책은 저자의 전작 '성과를 지배하는 스토리마케팅의 힘'에서 이어지는 내용이다. 전작에서 대학생이었던 연주가 광고회사에 입사하여 신입사원으로 일을 배우면서 브랜드 마케팅에 도전하는 과정을 다루고 있다. 연주의 도전 과정은 현장에 바로 적용할 수 있을 만큼 생생하고도 실제적이다.

즉, 연주가 겪는 각각의 스토리 속에 브랜드와 마케팅을 배울 수 있는 여러 기법과 지식을 장치하여 스토리를 즐기면서 이를 깨닫도록 한 것이다.

또 뛰어난 능력을 갖춘 신입사원이지만 늘 배우는 자세를 잃지 않는 연주의 태도는 누구나 겪는 사회생활 속에서 자신을 한 번 더 되돌아보는 기회가 되고, 연주의 그런 행보를 따라가면서는 연주와 함께 일희일비하는 특별한 재미도 느낄 수 있다. 연주의 동기이자 라이벌로 등장하는 정국 역시도 악역 같지만 많은 것을 생각게 하는 흥미로운 캐릭터다.
 

#경쟁 브랜드처럼 연주와 정국이 펼치는 브랜드 마케팅의 세계

연주와 정국, 두 사람의 관계는 경쟁하는 브랜드 사이의 관계를 암시하는 장치이기도 하다. 다시 말해, 늘 연주를 이기고 싶어 하지만 이기지 못하는 정국은 아무리 훌륭한 브랜드를 만들어도 철옹성의 장수 브랜드를 따라잡지 못하는 하위 브랜드들과 비교되기 때문이다.

책은 이렇게 등장인물 설정마저도 물밑에서 치열하게 벌어지는 브랜드 간의 경쟁을 느끼도록 배치함으로써,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긴장과 경쟁의 연속인 흥미롭기 짝이 없는 브랜드 마케팅의 세계를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