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보와 타협으로 발전 기틀 마련해야
양보와 타협으로 발전 기틀 마련해야
  • 윤영한 기자
  • 승인 2021.10.20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 윤영한 부여·서천 주재 국장

다변화하는 사회에서 우리가 겪는 문제는 어느 한 분야나 한 주체만의 힘으로 해결하기 어렵다. 환경보건, 경제발전, 사회통합 등 각 분야의 과제에 대해 그 분야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을 시발점으로 1972년부터 시작된 고민의 결과물이 '지속가능발전(sustainable development)'이라는 개념이다. 이는 문제해결의 중심인 새로운 틀, 즉 민관협치의 '거버넌스(governance)'다.

1992년 유엔환경개발회의는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의제 21(Agenda 21)'에 합의했고, NGO와 지방정부를 비롯한 9개 주요 그룹이 지역에서부터 실천해야 한다는 '지방의제 21'을 국제사회에 권고했다.

또한, 2012년 유엔지속가능발전회의에서는 9개 주요 그룹 외에도 노인, 지역공동체, 이주민, 자선단체, 재단, 교육학술단체, 장애인 그룹을 추가해 '9개 주요 그룹과 기타 이해당사자들'이 지방에서부터 지속가능발전을 추진해야 한다는 새로운 틀을 제공했다. 이후 2015년 유엔 193개 회원국이 만장일치로 합의한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는 지속가능발전 추진과정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했다. 이를 계기로 전국의 지방의제 21 추진 기구들은 '지속가능발전협의회'로 명칭을 통일했다.

윤영한 부여주재 기자
 윤영한 부여·서천 주재 국장

부여군도 지난 6월 9일 부여군지속가능발전협의회 비전 선포와 창립총회를 개최하고 9월 14일 워크숍 개최에 이어 10월 8일 내년도 분과사업계획을 위한 분과 회의와 연이어 20일 분과사업계획 확정 건을 포함한 운영위원회를 개최했다.

이처럼 다른 지역에 비해 늦게 출범한 부여군지속가능발전협의회가 조직 정비와 사업계획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하지만 성공적인 정책효과와 사업의 결과를 얻기 위해서는 심도 있는 의견수렴과 토론, 양보와 타협의 과정이 필수적이고 선제적이다. 섣부른 기대감과 환상은 금물이다. 멀리 보고 천천히 뛰는 자세가 필요한 시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