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취재] 외지인 투기 성행… 부동산 규제는 '무색'
[집중취재] 외지인 투기 성행… 부동산 규제는 '무색'
  • 이완종 기자
  • 승인 2021.10.21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북 아파트 외투자 거래량 약 40%… 청주시 최다
투기성 매수 속 가격 고공행진… 전문가 "피해는 실거주자"
지난해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부지 선정으로 아파트 가격이 단기급등 했던 청주시 오창읍이 '이차전지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후보에 이름을 올리는 등 개발호재가 이어지면서 또 다시 들썩이고 있다. 사진은 26일 오창읍의 한 아파트 단지 모습./ 김명년
청주시 오창읍의 한 아파트 단지 모습. /중부매일DB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각종 부동산 규제속에도 충남·북 부동산을 대상으로한 외지인 투기는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다.

◆충남·북 외지인 아파트 매수자 지속 증가=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충북의 아파트 총 거래량은 2만2천828건 중 8천680건(38%)이 외지인이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거래된 매물의 3분의 1 이상을 외투자들이 쓸어간 셈이다. 충북에서 외지인 아파트 매수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청주시(43.4%)다.

같은기간 청주시는 총 1만3천49건의 아파트 거래가 이뤄지면서 충북 전체 거래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중 5천669건이 외지인이 매입하면서 충북에서 가장 높은 비중을 기록했다.

이 처럼 외지인들이 몰린 이유에는 지속적인 주택가격 상승 기대 등에 대한 영향에 따라 거주하지 않는 지역이라도 아파트 매입을 하려는 수요가 늘어난 탓이다.

청주는 지난해 '방사광가속기 부지 선정'에 이어 올해초 오창읍 '이차전지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등의 개발호재에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외지 투자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더구나 개발호재에 이어 저평가된 지역이라는 입소문이 끊이질 않으면서 일부 아파트의 경우 단기간에 수억원 이상이 가격이 오르는 등 가격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조정대상지역'임에도 여전히 실거주 목적보다 임대 또는 단기 시세차익 투자적 목적의 외투자들의 관심이 끊이질 않고 있다.

충남 역시 총 2만9천454건의 아파트 거래 중 1만2천186건(41.3%)이 외지인이 매입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충남 천안시의 경우 올해 들어 외지인 아파트 매수 비중이 46.0%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여기에 올해 8월까지 외지인 아파트 매수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당진시(49.1%)로 매매가 발생한 아파트의 절반이 외지인이 구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외투자 훑고간 충남·북 부동산 가격 고공행진= 특히 가격 급등의 요인으로 손꼽히는 외지인들의 '투기성 매수'가 지속되면서 지역 부동산 가격 역시 안정을 찾지 못하고 있다.

충남·충북 아파트 가격은 상승세가 다소 줄었으나 매주 기록을 경신하면서 과열양상을 띄고 있기 때문이다.

인천, 경기, 충북, 충남지역 10월 3주 기준 아파트 매매가격 인상률과 지방 평균인상률 비교 그래프.
인천, 경기, 충북, 충남지역 10월 3주 기준 아파트 매매가격 인상률과 지방 평균인상률 비교 그래프.

10월 3주(10월 18일) 기준 충북의 아파트 매매가격 인상률은 0.33%를 기록했다.

이는 인천(0.40%), 경기도(0.35%)에 이어 전국에서 세번째로 높은 인상률이다.

수도권과 경기도를 제외한 8개도의 평균 평균 인상률(0.23%)과 지방 평균 인상률(0.20%)을 크게 웃돌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이 기간 제천시(0.55%)의 가격 상승률이 눈에 띈다. 제천시는 하소·장락동 중저가 단지 위주로 가격을 높이면서 충북에서 가장 높은 인상률을 보였다.

또 충주시(0.40%)는 연수·교현동 구축 위주로 상승하면서 그 뒤를 이었다.

같은 기간 충남 역시 지난주 수준의 인상률을 기록했다. 충남은 지난주 대비 0.31% 가격이 오르면서 8개 시도중 충북에이어 두번째로 높은 인상률을 기록했다.

규제지역으로 묶인 천안(0.38%↑), 공주(0.19%↑), 논산(0.12%↑) 등을 중심으로 지속상승중이다.

매매가격이 오르면서 전세가격 역시 함게 오르고 있다. 이 기간 충북의 전세가격은 0.31%, 충남 0.21% 각각 올랐다.

이에 따라 부동산 업계 관계자들 사이에선 이 같은 상황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각종 규제속에도 여전히 저평가된 지역이라는 인식이 커지면서 외지인들이 거래량이 증가하고 있다며 "결국 지금의 아파트 가격 상승은 지역의 실거주자들의 주도로 이뤄진 것이 아닌 외지 투자자들의 주도로 이뤄진 것으로 멀리 내다봤을 경우 결국 피해자는 실거주자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