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충청의 사위… 취임식은 세종의사당 터에서"
이재명 "충청의 사위… 취임식은 세종의사당 터에서"
  • 모석봉 기자
  • 승인 2021.11.20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쇠락 보면서 균형발전 생각"
"정치인은 왕 아닌 일꾼… 진정한 머슴 될 것"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9일 대전시 유성구 대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9일 대전시 유성구 대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부매일 모석봉 기자〕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19일 "기회가 오면 (대통령)취임식을 세종의사당 혹은 의사당 터에서 하고 싶다"고 밝혔다.

매주 주말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를 진행하면서 부산·울산·경남에 이어 두 번째 일정으로 충청권을 이날 방문한 이 후보는 "충청의 사위로서 충청 시민들에게 약속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부인 김혜경씨 부친 고향이 충주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충주는)제 아내 처가집인데 충북에 애정이 많다”며 “충북이 갈수록 좋아져야 하는데 쇠락하는 걸 보면서 지역균형발전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세종의사당 건립에 이어 청와대도 세종시로 옮겨야 한다는 지역 여론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이해하기 어렵지만 청와대를 통째로 옮기는 것은 관습헌법 위반”이라면서도 “(청와대)제2집무실을 만드는 것은 얼마든지 가능하다”고 답했다.

이어 이 후보는 대전 둔산동 갤러리아 백화점 앞 번화가에서 시민들과 만나 “정치인은 국민을 지배하는 왕이 아니고 국민을 위해서 대신 일하는 일꾼”이라며 “왕이 아니라 진정한 머슴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이 나라 주인은 국민이고 국민을 대신해 일하는 이는 지배자 왕이 아니라 주어진 모든 권한, 모든 영향력과 모든 역량을 오로지 국민을 위해서만 쏟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백성은 물과 같아 배를 띄우기도 하지만 어느 순간에 배를 뒤집기도 하는 존재”라며 '주권이 국민에 있다'는 의미를 담은 사자성어 '군주민수(君舟民水)'를 인용하기도 했다.

이 후보의 발언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 후보는 지난달 당내 경선 TV 토론회에서 손바닥 한가운데에 '왕(王)'자를 그려놓은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이 일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