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화재예방 난방용품 안전 사용
겨울철 화재예방 난방용품 안전 사용
  • 중부매일
  • 승인 2021.11.30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편지] 유현근 당진소방서장

기온이 급격하게 낮아지며 겨울이 빠르게 다가오고 있다. 겨울은 추운 날씨로 인해 난방용품을 많이 사용하면서 화재발생도, 인명피해 발생도 많아진다. 이런 겨울철 화재 중에서는 난방기구와 관련된 화재가 많다. 올 겨울도 가정이나 회사 등 실내공간에서의 전기장판, 전기히터, 전기열선, 화목보일러 등 난방용품 사용에 따른 화재발생이 예상된다.

난방용품들은 우리 몸을 따뜻하게 해주지만 한 순간의 실수로 화재로 연결돼 인명피해까지 생길 수도 있어 올바른 사용법을 숙지해야하며,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전기장판은 안전인증(KC마크)을 받은 제품인지 확인하고 화재발생의 원인이 되는 온도조절기 작동유무를 점검해야 하며, 보관 시 열선에 압력이 가해지지 않도록 돌돌 말아서 보관하는 것이 좋다.

전기히터와 열선도 안전인증(KC마크)을 받은 제품인지 확인하고, 먼지로 인해 화재예방을 위해 청소를 자주 해야 한다. 또한 전기제품 근처에 가연성 및 인화성 물질을 두지 않아야 하며, 동시에 여러 개의 난방용품을 사용하면 안 된다. 보일러는 배기구 불량으로 화재가 발생하는 경우가 많고, 화목보일러는 연료투입 시 적당량만 넣고 투입구를 반드시 닫아줘야 한다. 또, 연소실 및 연통 안에 타고남은 재 등이 쌓이지 않도록 주기적으로 청소해야 한다.

유현근 당진소방서장
유현근 당진소방서장

특히 실내 난방용품 사용 등으로 발생할 수 있는 화재를 예방하려면 주택용 소방시설(소화기, 화재경보기)을 설치하는 것이 좋다. 보일러실 인근에는 소화기를 반드시 비치해야 하며 세대별·층별마다 1개씩 비치하는 게 좋다. 화재경보기는 구획된 실마다 1개씩 설치하면 화재발생을 빨리 파악해 대피할 수 있게 알려주는 역할을 한다.

쓰지 않는 전기난방용품의 전원을 뽑아두고 가연성 물질을 난방기기 주변에 두지 않는 습관으로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내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