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충북도당 "윤석열 주 52시간 망언, 입 닫으라"
정의당 충북도당 "윤석열 주 52시간 망언, 입 닫으라"
  • 정세환 기자
  • 승인 2021.12.01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세환 기자] 정의당 충북도당이 1일 성명을 내고 윤석열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를 두고 "충북을 우습게 보는 망언을 하지 말고 그 입을 닫으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윤 후보는 전날 충북 청주의 한 2차 전지 기업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업 관계자들이 정부 정책으로 인한 어려움을 호소하자 "중소기업의 경영 현실을 모르고 탁상공론으로 만든 제도 때문에 고통스러워하시는 것 같다"며 "현 정부의 주 52시간제, 최저시급제 등 경제정책을 다 철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의당은 "최저임금제도와 주 52시간 노동 폐지 주장을 제주를 제외하고 전국에서 임금 수준이 가장 낮은 충북에 와서 해대는 꼴이 우습다 못해 무섭기까지 하다"며 "주 120 시간을 일하고 푹 쉬면 된다는 미친 발상이 다시 드러났다"고 꼬집었다.

이어 "충북은 곳곳에 무차별적으로 지어지고 있는 산업단지를 생각하면 임금이 낮을 뿐만 아니라 매우 낮은 질의 노동이 밀집해 있다"며 "산업 경쟁력을 논하기 전에 노동의 질을 높이고 비정규직을 줄여 숙련도를 향상시킬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국민의힘은 노동자의 기본권을 뺏으려 하지 말고 기업들의 방종을 먼저 막으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