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충북 진천에서 뚫렸다
오미크론 충북 진천에서 뚫렸다
  • 송창희 기자
  • 승인 2021.12.06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교회 다녀온 진천 거주 우즈베키스탄 70대

[중부매일 송창희 기자] 충북 진천에서 6일 도내 첫 오미크론 확진자가 발생했다.

진천군보건소에 따르면 5일 확진된 진천 거주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70대(여) A씨가 6일 오미크론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2일 인후통과 콧물 등 증상이 나타나 3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특히 역학조사 과정에서 지난달 28일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나온 인천의 한 교회를 방문했다고 진술했다.

A씨는 이 교회 예배에 참석한 후 지인의 집에서 머물다가 지난달 30일 인천에서 시외버스와 택시를 이용해 진천으로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 교회 예배 참석자 명단에서 누락됐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코로나19 백신을 2차까지 모두 접종했다.

진천군보건소는 지난달 30일 인천에서 시외버스와 진천의 택시이용객과 운전자들을 대상으로 검체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A씨의 밀접촉자인 가족 등은 모두 음성이 나왔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