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 어사항 어촌뉴딜 300 사업 선정… 3년 연속 경사
홍성 어사항 어촌뉴딜 300 사업 선정… 3년 연속 경사
  • 황진현 기자
  • 승인 2021.12.07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서해선복선전철 개통 맞춰 대중교통 확충
'궁리항~죽도항~어사항' 연계 해양관광산업 속도
어사항 어촌뉴딜300사업 계획도 

[중부매일 황진현 기자]홍성군은 어사항이 어촌뉴딜 300사업에 선정됐다. 이에 따라 궁리항-죽도항-어사항을 연계하는 해양관광산업 발전에 속도를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7일 군에 따르면 지난해 궁리항을 시작으로 2021년 죽도항과 2022년 어사항까지 어촌뉴딜 300사업에 3년 연속 선정됐다. 이에 군은 전국 최초 에너지자립섬인 죽도와 함께 해양관광사업의 세 축이 맞물려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군은 2022년 서해선복선전철 개통시기에 맞춰 식도락관광객 유치를 위해 홍성역과 서부면 해안가를 잇는 대중교통을 확충하고 궁리항은 체험, 죽도의 힐링, 남당항과 어사항은 먹거리를 세 축으로 해양관광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속동 해양공원 및 해넘이길 조성사업이 완료된 데 이어 속동전망대에 복합레저 스카이 타워가 들어설 예정으로 해양관광 인프라 확충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밖에 해양레저스포스 산업의 저변확대를 위한 남당항 다기능 어항개발사업을 비롯해 남당항 축제광장 및 해양공원조성사업과 홍성호 명소화사업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고 있다. 또 남당항 연안정비사업으로 홍성에서 유일하게 해수욕이 가능한 새로운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만들며 오감만족 서해명소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군 관계자는 "서해선복선전철로 서울 1시간대 접근성을 바탕으로 한층 관광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해양관광산업의 인프라 구축과 체질개선에 역점을 두고 어촌뉴딜300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