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청 임수정 선수, 천하장사 '우뚝'
영동군청 임수정 선수, 천하장사 '우뚝'
  • 윤여군 기자
  • 승인 2021.12.07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3회 구례전국여자천하장사씨름대회
영동군청 임수정 선수가 전남 구례에서 열린 제13회 구례전국여자천하장사씨름대회에서 천하장사에 등극했다. / 영동군 제공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충북 영동군청 임수정 선수가 전남 구례에서 열린 제13회 구례전국여자천하장사씨름대회에서 천하장사에 등극했다.

영동군청에 둥지를 튼 첫해 여자천하장사에 등극해 개인과 팀에 남다른 의미를 주고 있다.

올해 창단된 영동군청 여자씨름단에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고 있는 임수정 선수는 성실함과 겸손한 태도로 한국여자씨름선수들의 모범이 되고 있으며, 각종 대회에서 영동군을 알리는데 큰 일조를 하고 있다.

임수정 선수는 올 초 이적 후 슬럼프가 찾아 왔었다.

심리적인 부담감을 느껴 이적 후 예전실력에 미치지 못한 게 원인이었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변영진 감독 아래 지도를 받으며 무엇보다 중요한 건 자신을 믿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자세로 임하라는 격려가 있었기에 슬럼프를 이겨냈다.

4월에 열린 제51회 회장기전국장사씨름대회를 시작으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특히, 영동군 보건소에서 지역 주민들 대상 코로나19 백신접종활동을 지원하고, 농가의 어려움을 덜어주고자 농촌일손돕기에 참여하는 등 군민들과의 따뜻한 나눔과 소통을 통해 용기와 힘을 얻어 일군 결실이다.

임수정 선수는 공식적으로 전국여자천하장사 7회, 각종 장사씨름대회에서 21회의 장사타이틀을 획득했으며, 일반대회는 30여회를 우승하는 등 그 기록 경신은 지속되고 있다.

김해용 국악문화체육과장은 "적극적인 지원으로 각종 대회에서 유감없이 실력을 발휘하며 최고의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동군청 여자씨름선수단은 매화급(60kg 이하) 3명, 국화급(70kg 이하) 1명, 무궁화급(80kg 이하) 1명과 감독 1명으로 구성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