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패스 앱 첫날부터 죄다 '먹통'… 상인·손님들 "짜증"
방역패스 앱 첫날부터 죄다 '먹통'… 상인·손님들 "짜증"
  • 박건영 기자
  • 승인 2021.12.13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브·네이버·카카오 접속지연 QR코드 시스템 무한반복 오류
"대응불가… 점심장사 날렸다"·"밥먹기도 힘들다" 민원 폭주
방역패스제 본격 시행 첫날인 13일 접종증명 및 음성확인을 위한 QR코드 시스템에 오류가 발생해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사진은 청주시 상당구의 한 식당에서 QR코드 먹통으로 입장하지 못하고 있는 손님들의 모습. /김명년
방역패스제 본격 시행 첫날인 13일 접종증명 및 음성확인을 위한 QR코드 시스템에 오류가 발생해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사진은 청주시 상당구의 한 식당에서 QR코드 먹통으로 입장하지 못하고 있는 손님들의 모습. /김명년

[중부매일 박건영 기자]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 확인) 의무화 첫날인 13일 전자증명 시스템에 오류가 발생하면서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이날 낮 12시 10분께 충북 청주시 상당구 소나무길에 위치한 한 퓨전음식 식당 앞에는 시민 5~6명이 핸드폰을 부여잡고 발을 동동 구르고 있었다.

백신 접종을 증명할 수 있는 쿠브(COOV·전자예방접종증명서), 네이버, 카카오 등 앱이 먹통이 됐기 때문이다.

이들의 휴대폰 화면에는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현재 통신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등의 네트워크 오류 안내문자만 반복됐다.

정모(28)씨는 "10여분째 접속을 시도하고 있지만 똑같은 문구만 되풀이하며 나타나고 있다"며 "이제는 밥 한번 먹기도 너무 힘들어졌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백신접종 내용을 함께 확인할 수 있는 출입자 확인 QR코드 시스템도 오류가 지속됐다. 다한 식당 직원은 "수기명부 작성이 금지되면서 QR코드 전자증명 시스템에 의존하고 있는데, 방역패스 시행 후 이것도 오류가 나면서 대응을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시스템 혼선으로 점심 장사를 제대로 하지 못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접속 오류가 계속 이어지자 일부는 음식을 포장해 갔다. 짜증을 내며 발걸음을 돌리는 사람들도 곳곳에 보였다.

한국외식업중앙회 충북지회에도 업주들의 민원전화가 잇따르고 있다.

한국외식업중앙회 충북지회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세를 막기 위해 정부정책(방역패스)을 준수하려 하지만, 첫날부터 오류가 나면서 따르고 싶어도 따를 수 없는 상황"이라며 "허술한 준비로 소상공인들만 지키지도 어기지도 못하는 상황에 내몰려 피해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