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색하는 삶
사색하는 삶
  • 중부매일
  • 승인 2021.12.26 18:43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침뜨락] 최시선 수필가·음성고 교장

또 한 해가 간다. 돌이켜 보면 쉼 없이 달려왔다. 코로나는 여전하고 아직 일상은 회복되지 않았다. 그래도 봄은 따뜻했고 여름은 뜨거웠으며 가을은 아름답게 물들었다. 기후 변화이니 위기니 해도 사계절의 수레바퀴는 별 탈 없이 굴러왔다. 그나마 다행이다. 지구가 아직은 견딜만한가 보다. 이제껏 살아오면서 생존 그 자체를 고민한 적은 없는데, 코로나가 닥치면서 과연 인류는 존속할 수 있을까 하는 본질적인 질문을 던지곤 한다.

논어 위정편 15장에 "배우기만 하고 사색하지 않으면 얻는 것이 없고, 사색하기만 하고 배우지 않으면 위태롭다."라는 공자의 말이 나온다. 나는 이 말이 너무 좋아 여기저기서 써먹고 있다. 배우기만 해서도 안 되고, 사색에만 빠져서도 안 된다! 바로 이거다. 나는 여기서 사색을 표현한 '사(思)'라는 말에 꽂힌다. 이 한자를 풀어보면 밭(田)과 마음(心)으로 되어 있다. 결국 사색이란 마음 밭을 일군다는 뜻인데, 참으로 가슴에 와닿는다. 그렇다. 배우고 나서는 이것이 맞는지 틀리는지, 나에게는 어떻게 다가오는지를 골똘히 살펴야 한다. 그래야 사색의 진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사색을 통해 자신을 성찰하고 그 속에서 깨달음을 얻기도 한다.

한 해를 보내면서 사색하는 삶을 그려본다. 고전을 들쳐 보다가 아하 하는 순간을 맞는다. 바로 이거구나. 수천 년 전의 성인 말씀이 지금에도 딱 들어맞으니 참으로 놀랍다. 그때 성인은 이 한마디를 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사색을 했을까. 배우고 생각하고, 생각하고 또 배우고…. 사색만 하고 배우지 않으면 위태롭다고 했는데, 이 말도 맞는 말이다. 자기 생각에만 갇혀 남을 인정하지 않는 태도를 경계한 말이다. 가끔 그런 사람을 본다. 어떤 한 생각에만 빠져 자기만 옳고 남은 바늘만큼도 인정하지 않으려는 고집쟁이 말이다. 이럴 땐 가슴이 꽉 막혀온다. 이런 사람은 배움이 필요한 사람이다.

걸으면서 혹은 자전거를 타면서 사색을 즐긴다. 나는 사색하는 존재다. 중국의 어느 선사가 제자가 맨날 앉아서 좌선만 하길래 그 이유를 물었다. 그랬더니, 제자가 부처가 되려고 한다고 대답했다. 그러자 선사는 난데없이 기왓장을 하나 들고 와서는, 좌선하는 제자 옆에서 벅벅 갈기 시작했다. 제자가 궁금하여 물으니, 선사는 이 기왓장을 갈아 거울을 만들려고 한다고 대답했다. 제자가 하도 어이없어 기왓장을 갈아서 어떻게 거울을 만드냐고 물으니, 선사의 답변이 걸작이다. "야, 이놈아. 그럼 맨날 앉아만 있는다고 부처가 되느냐? 소가 수레를 끄는데 수레가 가게 하려면 수레를 때려야 하느냐, 소를 때려야 하느냐?"이건 중국 당나라 때의 남악회양 선사와 그의 제자 마조도일의 유명한 일화다. 도일은 스승의 이 한마디에 확 깨우쳐서 선종의 일가를 이룬다. 바로 평상의 마음이 곧 도라는 유명한 화두는 여기에서 나왔다.

최시선 수필가·음성고 교장
최시선 수필가·음성고 교장

그렇다. 지금 내 마음이 평화로우면 극락이요, 번민으로 들끓고 있으면 그게 바로 지옥이다. 마음을 어떻게 다스리느냐가 관건이다. 앉아서 부처 흉내만 낸다고 부처가 되는 것은 아니다. 수레가 가지 않으면 소를 때려야 한다. 이랴! 하고 말이다. 바로 소는 우리네 마음이다. 마음을 다스리는 힘은 사색에서 나온다. 마음 밭을 열심히 일구어야 한다. 아, 하얀 소의 해인 신축년이 저물어간다. 어땠는가. 나는 밭갈이 잘하는 소 한 마리 잘 길들였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1-12-27 12:54:51
학벌없는 서울대.추종세력 지속청산!
http://blog.daum.net/macmaca/733

http://blog.daum.net/macmaca/2967

@동아시아는 수천년 유교사회입니다. 공자님 이전의 始原유교는 기독교에서 말하는 예수님 이전의 구약성서 시대에 해당됩니다. 하느님(天).神明,조상신 숭배가 유교의 큰 뿌리입니다. 유교는 국교로, 주변부 사상으로는 도가나, 음양가, 묵가사상등이 형성되었고, 법가사상은 이와는 다른 현실적인 사상이며, 국가의 통치에 필요한 방법이었습니다(진나라때 강성하고, 유교나 도교와 달리, 한나라때 율령이 반포되어 이후 동아시아에 유교와 별도의 성격으로 국가통치에 활용됨).

윤진한 2021-12-27 12:54:08
후손이신 공자님. 참고로 하면, 공자님 아버지 시호는 계성왕(啓聖王)이시고 공자님 어머니 시호는 계성왕 부인(啓聖王夫人)이십니다.
http://blog.daum.net/macmaca/3127
@한국 유교 최고 제사장은 고종황제 후손인 황사손(이 원)임. 불교 Monkey 일본 항복후, 현재는 5,000만 유교도의 여러 단체가 있는데 최고 교육기구는 성균관대이며,문중별 종친회가 있고, 성균관도 석전대제로 유교의 부분집합중 하나임.@일제강점기 강제포교된 일본 신도(불교), 불교, 기독교는 주권없음. 강점기에 피어난 신흥종교인 원불교등도 주권없음. @Royal성균관대(조선.대한제국 유일무이 최고교육기관 성균관승계,한국 最古.最高대).Royal서강대(세계사반영,교황윤허,성대다음예우)는 일류,명문.주권,자격,학벌없

윤진한 2021-12-27 12:51:31
동아시아 지역(중국,한국,베트남,몽고지역)에 세계종교 유교가 성립되어 지금까지 전승. 이와 함께 한국 유교도 살펴봄.한국 국사는 고려는 치국의 도 유교, 수신의 도 불교라고 가르침. 고려시대는 유교 최고대학 국자감을 중심으로, 고구려 태학, 백제 오경박사, 통일신라 국학의 유교교육을 실시함. 유교사관 삼국사기가 정사(正史)이던 나라.
http://blog.daum.net/macmaca/3057

@동아시아 세계종교인 유교나, 서유럽의 세계종교인 가톨릭의 하느님은 인간을 창조하신 절대적 초월자이십니다.

@ 공자님의 시호. 하늘이 보내신 성자이신 성인 임금 공자님은 황제 칭호인 문선제(文宣帝).대성지성문선왕(大成至圣文宣王)의 오랜 전통으로 호칭되어 오고 있습니다.聖人에 이르신 스승(至聖先師). 은나라 왕족의

윤진한 2021-12-27 12:50:30
@한국은 세계사의 정설로,한나라때 동아시아(중국,한국,베트남,몽고)에 성립된 세계종교 유교국으로 수천년 이어진 나라임. 불교는 고구려 소수림왕때 외래종교 형태로 단순 포교되어, 줄곧 정규교육기관도 없이, 주변부 일부 신앙으로 이어지며 유교 밑에서 도교.불교가 혼합되어 이어짐. 단군신화는 고려 후기 중 일연이 국가에서 편찬한 정사인 삼국사기(유교사관)를 모방하여, 개인적으로 불교설화 형식으로 창작한 야사라는게 정설입니다.

유교,공자.은,주시대始原유교때 하느님.조상신숭배.세계사로보면 한나라때 공자님도제사,동아시아(중국,한국,베트남,몽고지역)에 세계종교 유교성립,수천년전승.한국은殷후손 기자조선 기준왕의 서씨,한씨사용,三韓유교祭天의식. 국사에서 고려는 치국의道유교,수신의道불교.

세계사로 보면 한나라때 동아시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