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당호 출렁다리 새해맞이 경관조명 포토존 설치
예당호 출렁다리 새해맞이 경관조명 포토존 설치
  • 유창림 기자
  • 승인 2021.12.29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당호 출렁다리를 배경으로 눈꽃조명 트리와 경관조명 포토존이 설치됐다. 예산군 제공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예산군이 예당호 출렁다리 문화광장에 임인년 새해맞이 눈꽃조명 트리와 호랑이 경관조명 포토존을 설치 및 운영하고 있다.

그동안 군은 매년 새해 첫날 '예당호 해맞이 행사'를 개최해왔으나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면 취소했으며, 연말연시 분위기 조성 및 군민과 관광객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경관조명 포토존을 설치했다.

특히 예당호 출렁다리 야간 경관개선을 위해 문화광장 벚꽃나무에 LED 눈꽃조명을 설치하고 2022 새해맞이 호랑이 포토존과 내방객들이 새해 소원을 적을 수 있도록 '새해 소원을 적어봐' 게시판을 설치해 내년 3월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내방객의 동참과 예당호 출렁다리 홍보를 위해 온라인을 통한 포토존 및 출렁다리를 배경으로 찍은 사진 SNS 해시태그 이벤트를 1월말까지 실시하고 참여자 중 추첨을 통해 모바일 상품권도 증정할 예정이다.

예당호 출렁다리는 지난 12월 6일 동절기로 인하여 음악분수 운영을 중단하고 레이저 쇼 등을 제한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동절기 음악분수를 중단해 아쉬움이 컸지만 새롭게 설치된 눈꽃조명 트리와 경관 포토존을 보면서 아쉬웠던 마음을 조금이나마 위로받기 바란다"며 "앞으로 더 많은 방문객들이 찾을 수 있도록 또 다른 모습의 출렁다리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으니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