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퇴 신청 후 돌연 번복… 청주시, 인사 앞두고 설왕설래
명퇴 신청 후 돌연 번복… 청주시, 인사 앞두고 설왕설래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2.01.04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팀장 절차 마무리 직전 철회… 비현실적 행위
외부 파견 관행 삭제·인사횡포 등 내부 어수선
시 관계자 "특정인 편의 봐주기 있을 수 없는 일"
청주시청사 전경.
청주시청사 전경.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지난해 12월 초 근무성적평정부터 연말에 실시된 파견, 보직인사까지 청주시 인사를 두고 뒷말이 끊이지 않고 있다.

급기야 오는 10일 예정된 6급 이하 인사를 두고도 설왕설래하며 청내가 어수선한 분위기다.

최근 시청 내부에는 A팀장의 행태 및 인사에 대한 얘기가 벌써부터 나돌고 있다.

A팀장은 지난해 12월 초 승진후보자 순위 발표 후 돌연 명예퇴직을 신청했다.

그러나 A팀장은 별다른 이유 없이 이번에는 명퇴를 철회했다.

당시 명퇴 확정 전 이뤄져야할 의원면직 제한대상 확인절차까지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공무원들의 경우 명퇴 전 검찰, 경찰 등 6개 기관에 신원 확인 절차를 거쳐야 한다.

시에서 의원면직 제한 대상 해당여부 확인을 위해 공문을 발송했고 6개 기관 모두에서 답변까지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실상 명퇴를 위한 모든 절차가 마무리된 후 철회된 것이다.

이 과정에서 A팀장의 남편인 C국장이 관여한 것이 아니냐는 소문이 나돌고 있다.

이에 시청 내부에서는 A팀장이 승진에 유리한 국 주무팀장인 주택토지국 공동주택과 주택정책팀장 또는 도시교통국 도시계획과 도시행정팀장으로 발령 날 것이라는 얘기가 공공연히 나오고 있다.

한 직원은 "A팀장이 명퇴를 낸 뒤 다시 철회했다는 소문이 파다하다"며 "명퇴는 수십 여 년 간 근무한 공직생활을 떠나는 것으로 일반 직원들은 신청은 물론 철회하는 것도 쉽지 않다"고 꼬집었다.

또 다른 직원은 "A팀장이 특정 부서로 발령 날 것이라는 구체적인 자리까지 나오고 있는 실정"이라며 "직원들이 후속 인사가 어떻게 날지 모두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이뤄진 5급 승진자 외부 파견에 대해서도 불만이 나오고 있다.

그동안 승진 자 중 가장 낮은 순번이 파견을 가는 것이 관행이었다.

그러나 이번 인사에서 이 같은 관행이 없어진 것이다.

논란이 된 파견 자리는 과거사진상규명위원회로 서울에서 근무를 해야 한다.

파견 과정에서 몇몇 직원들이 휴직까지 얘기하면서 강력히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고 실제 예전과 다르게 인사가 단행됐다.

이것뿐만이 아니다.

최근 시청 내부에서는 일부 국장들의 인사 횡포에 대한 불만이 공공연히 나오고 있다.

'술근평'이라는 비아냥에 이어 이를 항의한 모 과장의 타 부서로 자리를 옮기며 인사에 대한 원칙과 공정이 사라졌다는 불만이다.

시 관계자는 "명퇴를 신청해 처리하는 데 20일 정도 시간이 소요된다"며 "A팀장의 경우 아직 신청이 수리가 되지 않은 상황에서 철회를 받아 줄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어느 자리로 갈 것이라고 하는 것은 말도 안된다"며 "그런 말이 나오면 오히려 패널티를 줘야 하는 것으로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잘라 말했다.

이 관계자는 "파견인사는 그동안 관행이 늦게 승진한 순으로 중앙에 올렸던 것이 맞지만 이번에는 나이가 문제가 돼 예전과 다르게 처리됐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