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기밀 유출 의혹' 배봉길 전 충북경찰청 1부장 항소심도 무죄
'수사기밀 유출 의혹' 배봉길 전 충북경찰청 1부장 항소심도 무죄
  • 신동빈 기자
  • 승인 2022.01.19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봉길 부장
배봉길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수사기밀 유출 의혹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배봉길(59) 전 충북경찰청 1부장이 항소심에서도 무죄를 선고받았다.

대구고법 형사2부(양영희 부장판사)는 19일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기소된 배 전 부장에게 원심과 같은 무죄를 선고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원심의 판단이 사실을 오인하거나 법리를 오해했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배 전 부장은 대구경찰청 2부장 시절 식품업체 관련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수사기밀을 유출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배 전 부장은 지난 2020년 9월 29일자로 충북청 1부장에 부임했다. 하지만 자신의 비위사실이 지역에 알려지면서, 보름여 만에 직위해제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