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류 많은 신문 열독률 조사, 정부광고 집행 지표 활용 중단하라"
"오류 많은 신문 열독률 조사, 정부광고 집행 지표 활용 중단하라"
  • 박은지 기자
  • 승인 2022.01.24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 4단체, 공동 성명 발표

[중부매일 박은지 기자]한국신문협회·한국지방신문협회·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등 언론 4단체가 24일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오류많은 신문 열독률 조사를 근거로 한 정부광고 집행지표 활용 중단을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이번 조사결과가 표본 선정기준이나 가중치 부여 등 오류가 많아 신뢰성과 타당성을 상실하고 있다"며 일제히 반대목소리를 높였다.

언론 4단체는 그 근거로 조사대상에 가구 구독률만 포함한 점, 각 지역별 인구수 대비 표본 샘플 비율의 부적정성, 종이신문을 발행하지 않는 인터넷 신문이 종이신문 열독률에 집계된 점 등 7가지 항목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또한 현행 '정부기관 및 공공법인 등의 광고시행에 관한 법률' 제4조(홍보매체 선정) 제①항을 근거로 들었다.

이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은 법 제6조제1항에 따라 정부기관 등의 장이 의견을 내기 위해 홍보매체의 선정에 필요한 자료를 요청하면 홍보매체의 구독률, 열독률, 시청률, 이용률 등의 자료를 제공할 수 있다'로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문체부는 이번 열독률 조사결과를 정부광고 집행 시 여러 지표 중의 하나(핵심지표)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히면서 참고자료가 아닌 집행 핵심지표로 활용하는 것은 법률의 위임범위를 넘어선 부당한 조치라고 이들 단체는 반박했다.

이와 함께 언론 4단체는 "표본수가 과거조사의 10배에 달하고 조사비용만 7억 4천만원이 투입됐음에도 믿기지 않을 만큼 많은 결함과 오류를 갖고 있어 예산낭비라는 지적을 피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이번 조사결과는 일부 지역신문사의 열독률 또는 구독률(유료구독률 포함)의 수치가 0으로 집계되는 등 ABC협회의 발행 및 유가부수와 부합하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언론 4단체는 문화체육관광부와 언론재단에 정부광고 집행기준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는 것, 개선방안이 마련될 때까지 열독률 조사결과를 정부광고 지표로 활용하는 것을 중단할 것, 열독률 등을 정부광고 집행기준으로 정부부처 등에 제공하고자 한다면 조사결과의 타당성과 신뢰성을 확보한 후 추진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