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충청권 유일 공공산후조리원 개원
충남도, 충청권 유일 공공산후조리원 개원
  • 황진현 기자
  • 승인 2022.01.24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의료원 내 설치… 다음 달 7일부터 정식 운영
홍성 공공산후조리원 산모실 /충남도
홍성 공공산후조리원 산모실 /충남도

[중부매일 황진현 기자]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을 상징하는 대표 모델이 될 '충청권 유일' 공공산후조리원이 24일 개원식과 함께 문을 활짝 열었다.

충남도가 산후 돌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홍성의료원 내 설치한 공공산후조리원은 2주 간 시범운영 기간을 거쳐 다음 달 7일부터 정식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공공산후조리원은 민선 7기 도지사 공약사항으로 지난 2020년 시군 공모를 통해 홍성군을 설립 대상지로 선정했다.

이후 도는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국비 4억원, 도비 2억원, 군비 3억8천만 원 등 총 9억8천만 원을 투입해 지상 1층 연면적 580㎡ 규모의 공공산후조리원 설치(리모델링)를 마쳤다.

도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이용 요금은 민간산후조리원의 70~80% 수준인 2주 기준 182만원이다. 수급자, 장애인, 셋째 이상 등은 이용료의 10~50%를 추가로 감면 받을 수 있다.

예약은 분만 예정달 2개월 전 매달 첫 번째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평일 오후 2시부터 선착순 방문예약이 원칙이다.

운영인력은 겸직의사 2명, 간호사 6명, 간호조무사 3명, 조리사 등 13명으로 구성했으며, 시설은 산모실(8인)과 신생아실, 수유실, 상담 및 간호스테이션, 프로그램홀 등을 설치해 출산과 양육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했다.

이와 함께 신생아실의 감염예방과 안전을 위해 신생아 사전관찰실과 격리실로 구분 설치하고, 의료기관 수준의 음압설비도 갖췄다. 또 신생아실 아기 자리마다 웹캠을 설치해 산모들이 언제든지 아기를 볼 수 있도록 했다.

이 뿐만 아니라 홍성의료원 산부인과·소아청소년과 전문의가 아기와 산모의 건강상태를 체계적으로 관리함과 동시에 신생아 전문케어(발육상태), 산모 대상 강좌 및 셀프케어 등 차별화된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도와 홍성군은 공공산후조리원 운영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전문가로 구성된 공공산후조리원 협의회 운영과 우수기관 벤치마킹을 통해 전문적인 산후조리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도내 15개 시군 중 천안, 공주, 아산, 서산, 당진 등 5곳에만 산후조리원이 있는 상황이었던 만큼 이번 홍성 공공산후조리원 개원은 더 큰 의미가 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산후조리는 출산친화환경을 만들기 위해 가장 중요한 인프라 가운데 하나로 산모와 아기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홍성을 시작으로 앞으로 더 많은 시군에 공공산후조리원을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도정 역량을 모아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개원식은 공공산후조리원이 건립된 홍성의료원에서 양승조 지사와 김석환 홍성군수, 박래경 원장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과보고, 기념사, 현판제막식 등 순으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