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총리 "설 연휴 만남은 불길에 기름붓는 격"
김부겸 총리 "설 연휴 만남은 불길에 기름붓는 격"
  • 김미정 기자
  • 승인 2022.01.24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설 연휴 특별방역 관련 대국민 담화문' 발표
오미크론 우세종 상황서 고향방문 자제·백신 3차 요청
김부겸 국무총리(오른쪽)가 24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가운데),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배석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한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오른쪽)가 24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가운데),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배석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한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24일 "이번 설 연휴 동안 많은 사람들이 지역간에 활발히 이동하고 서로 만나게 된다면, 타오르는 불길에 기름을 붓는 것과 다를 바 없다"며 설 연휴 고향 방문 자제와 만남 자제를 요청했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본부장인 김 총리는 이날 오후 2시 '설 연휴 특별방역 관련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하면서 "지난 주말부터 우리나라에서도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됐다"며 설 연휴와 맞물려 오미크론 급증에 따른 코로나 확산을 우려했다. 그러면서 "고향방문을 자제하고,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조용한 명절을 보내는 것이, 그리고 백신 접종에 동참하는 것이 지금 우리 스스로를 지켜내기 위해 너무나 중요하다"며 대국민 협조를 요청했다.

김 총리는 "고향 방문을 자제하고 집에서 조용히 휴식을 취해달라"며 "불가피하게 고향을 방문해야 한다면 설 연휴 전에 코로나백신 3차 접종을 마쳐달라"고 당부했다. 귀성길 출발 전과 일상복귀 전에 진단검사를 받을 것도 강조했다. 김 총리는 "지난해 추석만 해도 연휴가 끝나자마자 확진자 수가 38%나 급증했던 일을 생생히 기억한다"며 방역수칙 준수를 독려했다.

정부는 이번 주말부터 한달간 전국 주요 고속도로 휴게소 7곳과 KTX 역사, 버스터미널 2개소에 임시선별검사소를 설치해 운영하고, 연휴 때에도 콜센터와 선별진료소 등을 계속 운영할 예정이다.

24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 신규 확진자는 7천513명으로, 사흘 연속 7천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이중 충청권은 503명으로 대전 158명, 세종 33명, 충북 147명, 충남 265명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