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덕흠 등 제명안 신속 처리" 與 제안에 野 "진정성 의문"
"박덕흠 등 제명안 신속 처리" 與 제안에 野 "진정성 의문"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2.01.25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덕흠
박덕흠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더불어민주당이 25일 발표한 쇄신안에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보은옥천영동괴산)과 무소속 윤미향·이상직 의원 제명을 포함하면서 1991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설치 이후 첫 의원직 박탈 사례가 나올지 주목된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국회 윤리심사자문위에서 제명 건의를 의결한 윤미향·이상직·박덕흠 의원의 제명안을 신속히 처리하겠다"라며 "잘못이 있다고 판단이 내려졌고, 자문위가 제명을 결정한 대로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윤호중 원내대표, 김진표 윤리특위 위원장과 상의해 신속히 제명안을 윤리특위에서 처리하고 본회의에 부의, 표결 처리하도록 하겠다"면서 "국민의힘도 국민 무서운 것을 안다면 제명에 동참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앞서 윤리특위는 지난해 11월 11일 이들 의원에 대한 징계요구안을 상정한 후 국회 윤리심사자문위에 회부했다.

자문위는 지난 5일 회의를 열어 이들에 대한 의원직 제명을 윤리특위에 건의한 상태다.

제명안은 특위 소위 및 전체회의 의결 뒤 본회의에서 표결하지만, 아직 소위 일정도 잡지 못했다.

여야 모두 선거 국면에서 추가경정예산안 등 다른 굵직한 현안에 집중하면서 제명안 논의가 진전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송 대표가 언급한 박 의원 등의 제명안 처리에 대해 비공개 최고위 이후 기자들과 만나 "2월 임시국회가 합의됐으나 빨리 소집해서 상정해서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가족 회사가 피감기관으로부터 수주계약을 맺을 수 있게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아 징계안이 발의됐다.

재작년 9월 국민의힘을 탈당했던 그는 15개월 만인 지난해 12월말 복당했다.

국민의힘은 공식 입장을 아직 내놓지 않은 채 신중한 기류다.

민주당이 선거전략 차원에서 일방적으로 쇄신안을 발표하고 그 부담을 국민의힘에 떠넘겼다는 불쾌감도 감지된다.

윤석열 대선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진작에 좀 하지 왜 늦게 이렇게 하느냐 하는 생각도 좀 든다"면서도 "진정성 문제에 대해서도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기 어려운 부분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도 의원들에게 "그들(민주당)의 프레임에 갇힐 필요가 없다"며 개인 의견 자제를 당부했다.

제명안이 처리될 경우 1991년 윤리특위 설치 이후 최초가 된다.

하지만 제명안은 본회의에서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 찬성해야 가결돼 170여 석의 민주당이 단독으로는 처리가 불가능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