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자동차 부품산업 전환 지원 '급가속'
충남도 자동차 부품산업 전환 지원 '급가속'
  • 황진현 기자
  • 승인 2022.01.26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황진현 기자]충남도가 도내 자동차 부품산업 전환 촉진을 위한 각종 지원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한다.

올해 9개 사업에 420억 7천750만원을 투입, 자동차 부품업체들이 미래·친환경 자동차로의 패러다임 변화 속도에 발맞출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26일 도에 따르면 자동차 부품산업 전환 유도를 위한 도의 '디딤돌 사업' 3대 추진 과제는 친환경 자동차, 자율주행 자동차, 거래선 다변화 등이다.

친환경 자동차 분야는 ▷수소연료전지차 부품 실용화 및 산업 기반 육성 13억 7천500만 원 ▷소형 전기상용차 개발 지원 27억 1천만 원 ▷수소차 보급 204억 5천만 원 등 3개 사업 245억 3천500만 원이다.

수소차 부품 실용화 및 산업 기반 육성은 세계적인 환경 규제 강화에 대응해 친환경 자동차 중 하나인 수소차의 부품산업을 선점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는 708억 원이며 올해 추진 사업 내용은 장비 구축과 연구·평가 장비를 활용한 기업지원 등이다.

소형 전기상용차 개발 지원은 내연기관 자동차 부품 기업의 업종 전환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 2020년부터 54개 기업을 대상으로 핵심 부품 설계와 실증 등 177건을 지원했다.

올해에는 4륜 전기차 시뮬레이션 및 실증, 베트남 진출 지원 등의 사업을 편다.

자율주행 자동차 분야는 ▷자율셔틀인포테인먼트 기술 개발 및 실증 62억 5천만 원 ▷자동차 튜닝 생태계 조성 81억 8천400만 원 ▷융합형 전장 모듈 고안전 기반 구축 20억 3천500만 원 등 3개 사업에 164억 6천900만 원을 투입한다.

자율셔틀 인포테인먼트 기술 개발 및 실증은 독립조향 공용섀시플랫폼, 교체형 캐빈, 인포테인먼트 서비스 실차 적용을 위한 지원 등이다.

자동차 튜닝산업 생태계 조성은 전기차 핵심 부품인 배터리 성능 개선 기술 선점과 산업 생태계 고도화를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총 250억 5천만 원의 사업비 중 올해 81억 8천400만 원을 투입, 보령 관창산업단지 내에 센터 및 장비를 구축하고, 기업 지원 등의 사업도 추진한다.

거래선 다변화는 정보와 수출 역량 부족으로 해외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에 바이어 발굴 및 연결, 무역 실무 등 맞춤형 지원을 펴는 사업이다.

도는 그동안 이 사업을 통해 100개 기업에 무역 실무 등 678건을 지원, 400억 원 가량의 수출 증대 효과를 올렸다.

전국에서 처음 추진한 매출채권보험료 지원은 지난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216개 사업체에 24억 3천만 원을 지원, 1조 5천741억 원의 매출 채권을 보장했으며 채무 불이행 발생 6개 기업에 6억 2천500만 원을 보상했다. 올해에는 120개 기업을 대상으로 5천500억 원을 보장한다.

도는 이와 함께 차량용반도체 수급 불안정과 수입 의존도 해소 지원을 위해 차량용반도체·자율주행 R&D 센터를 구축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유재룡 도 미래산업국장은 "저탄소, 포용, 공정 경제로의 대전환 등 산업 여건 변화에 발맞추고 친환경·자율주행 등 미래차 전환을 통합 지원하기 위해 도내 혁신기관과 함께 노력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