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교육위 "학생 정신건강 증진 거점센터 확대해야"
충남도의회 교육위 "학생 정신건강 증진 거점센터 확대해야"
  • 황진현 기자
  • 승인 2022.01.26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황진현 기자]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는 지난 25일 충남도교육청으로부터 올해 주요업무 계획을 청취하고, 정책 제안을 통해 올해 충남교육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했다.

김은나 부위원장(천안8·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 오미크론 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함에 따라 바이러스 확산 방지 방역대책을 추진해야 한다"며 "방역에 사용되는 약품 성분을 철저하게 조사해, 학생 건강에 해로운 물질이 포함되지 않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김석곤 위원(금산1·국민의힘)은 특정 지역에만 학생 정신건강 증진 거점 센터가 지정·운영될 수 있음을 우려하며 "가능하면 많은 시·군에 학생 정신건강 증진 거점 센터를 설치해 학생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영수 위원(서산2·더불어민주당)은 "학교에 근무하는 기간제 근로자들이 고용불안을 해소해달라는 절박한 요구가 있다"며 "이런 분들이 마음 놓고 근무할 수 있도록 실효성 있는 대안을 제시할 것"을 주문했다.

양금봉 위원(서천2·더불어민주당)은 "농어촌 지역 학교의 통학 여건 개선으로 교육수요자의 만족도가 높아지고 교육의 형평성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방과 후 학교와 문화·예술 활동 등에도 통학버스를 지원해 학생과 학부모의 걱정을 덜어드리도록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조철기 위원장(아산3·더불어민주당)은 "일선 학교에서 '고교학점제 우선 도입에 대한 입장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다"며 "고교학점제의 안정적인 학교 정착과 학생 중심의 선택형 교육과정 운영 활성화를 위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교육위는 이날 '충청남도교육청 다자녀학생 교육비 지원에 관한 조례안 일부개정조례안' 등 5건의 조례안과 '학생 정신건강 증진 거점 센터 민간위탁 동의안' 등 2건의 동의안을 심의·의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