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운전자들의 경계대상 1호는?
겨울철, 운전자들의 경계대상 1호는?
  • 중부매일
  • 승인 2022.01.26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편지] 김태형 당진경찰서 경비교통과 순경

필자는 어릴적 가장 좋아하는 계절이 겨울이였다. 아침에 일어나 아무런 발자국이 남지않은 하얀 눈 위를 뽀드득뽀드득 걸어가곤 했다. 하지만 면허를 취득하고 운전을 시작하면서 아침에 눈이 내린것을 보면 그 어릴적 낭만은 잠시 걱정이 먼저 앞섰다. 그 이유는 바로 각종 교통사고와 정체를 유발하는 겨울철 경계대상 1호, 도로위의 암살자 '블랙아이스' 때문이다.

블랙아이스는 무엇이고 어떻게 만들어질까? 블랙아이스는 눈이나 비가 내린 뒤 그늘이 진 도로위에 있던 것들이 다시 빙판 형태로 얼어 붙어서 생기는 현상을 지칭하는 말이다. 이 얼어붙은 얼음이 얇고 투명하여 도로의 검은 아스팔트 색이 그대로 비쳐보여 '블랙아이스'라는 말이 붙혀졌다.

블랙아이스는 교통사고를 유발한다. 얇고 투명해 운전자들은 도로가 얼어붙은 줄 모르고 주행하는 경우가 많고, 이럴 경우 승용차로 시속 50㎞/h로 주행한다면 차의 제동거리가 약 4배가 길어지기때문에 대형사고를 유발할 수 있다.

당진에서도 2019년 12월 20일 서산에서 당진방향 32번 국도상에서 블랙아이스로 인한 교통사고로 아까운 목숨을 잃은적이 있다. 이에 더해 일반적인 교통사고를 포함하면 그 숫자는 더욱 많을것이다. 강설시에는 선제적 제설작업 등의 조치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운전자들의 안전운전 습관이 더욱 각별히 요구된다.

김태형 당진경찰서 경비교통과 순경
김태형 당진경찰서 경비교통과 순경

교통사고는 남의 일만이 아니다. 당진에서는 지난 2021년 한해동안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 수가 34명으로, 한달에 약 3명꼴로 아까운 목숨을 잃었다. 모든 사람들이 그러하듯 남의 일처럼 생각하며 이런 안타까운 일이 자신에게 일어날줄은 몰랐을 것이다.

도로 위에서의 나의 안전은 나만이 지킬 수 있고 교통사고 걱정 없는 우리사회는 우리 모두가 함께 노력하여야 만들 수 있다는 걸 꼭 기억해 사고가 많은 도시의 불명예를 올해에는 꼭 벗어나길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