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지난해 지방세 2천362억원 징수
음성군, 지난해 지방세 2천362억원 징수
  • 서인석 기자
  • 승인 2022.01.27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군단위 '1위'
음성군청사
음성군청사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음성군의 지난해 지방세 징수액이 역대 최대인 2천362억원(도세 1천52억원, 군세 1천310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충북 도내 군 단위 중 1위이며, 도내에서는 청주시, 충주시에 이어 3위에 해당하고 2020년 지방세 징수액 1천963억원 대비 399억원이 증가한 수치다.

음성군에 따르면 2011년 지방세 징수액이 처음으로 1천억원을 돌파한 이후 꾸준히 증가해 2015년 1천500억원을 넘어섰으며, 특히 2019년 1천842억원, 2020년 1천963억원, 2021년 2천362억원을 징수해 음성군정 사상 처음으로 지방세 2천억원을 돌파했다는 것.

지난해 징수된 지방세를 세원별로 보면 ▷취득세는 740억원을 징수해 전년 506억원 대비 234억원(46.2%) 증가 ▷지방소득세는 522억원을 징수해 전년 423억원 대비 99억원(23.2%) 증가 ▷재산세는 231억원을 징수해 전년 222억원 대비 9억원(4.1%) 증가 ▷자동차세는 206억을 징수해 전년 189억 대비 17억원(9.1%)이 증가해 징수액은 전체 세목별로 고르게 증가했다.

음성군의 지난해 지방세 징수액이 역대 최대인 2천362억원(도세 1천52억원, 군세 1천310억원)으로 나타났다./음성군
음성군의 지난해 지방세 징수액이 역대 최대인 2천362억원(도세 1천52억원, 군세 1천310억원)으로 나타났다./음성군

특히 큰 폭으로 증가한 취득세는 대규모 산업단지 조성에 따른 다수의 우량기업 유치, 부동산 거래 활성화로 인한 거래량 증가에 따른 것이며 지방소득세는 코로나19 수혜업체인 반도체, 식품업 등의 영업이익이 증가했다는 분석이다.

또 OECD 기준(15~64세) 고용률이 76.9%로 도내 1위이고, 청년고용률이 58.3%로 도내 1위, 전국 3위를 차지한 음성군의 탄탄한 경제력이 한몫했다는 평이다.

정기분 세목에 대해서는 철저한 과세자료 관리를 통해 누락 세원이 발생하지 않도록 집중적으로 관리했으며, 읍·면 행정복지센터와 연계해 마을 방송, 문자메시지, SNS 등 다각적인 납부 홍보로 정기분 징수율 올리기에 노력했다.

이와함께 지난해 70개 법인의 정기세무조사와, 과점주주·종교법인 등 지방세 취약분야에 대한 특별세무조사로 약 7억9천만원을 추징했으며, 지방세 심판청구 등 과세 불복에 대하여도 충분한 관련 규정 검토와 정당한 과세 논리를 통한 대응으로 지방세수 결손을 사전 차단했다.

음성군의 지난해 지방세 징수액이 역대 최대인 2천362억원(도세 1천52억원, 군세 1천310억원)으로 나타났다./음성군
음성군의 지난해 지방세 징수액이 역대 최대인 2천362억원(도세 1천52억원, 군세 1천310억원)으로 나타났다./음성군

아울러, 과년도 체납액을 줄이기 위해 신용정보와 체납정보를 빅데이터화해 단계별 맞춤형 징수 활동을 추진하고, 가상자산 압류 등 새로운 징수기법 도입, 체납안내문 발송, 자동차 등록번호판 영치 등 지속적인 체납액 징수 활동을 추진해 이월 지방세 체납액 103억원 중 약 38억원의 체납액을 징수했다.

백인한 세정과장은 "지난 한 해 어려운 여건에서도 지방세를 성실히 납부해 주신 군민들께 감사드린다"며, "향후 기업투자 유치 성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나게 되면 일자리 창출을 통해 정주 여건 개선과 인구유입으로 이어지는 선순환구조 정착으로 지방세 3천억원도 돌파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또한 "확보된 지방세수는 군의 균형발전과 복지정책을 위한 재원으로 활용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납세자를 위한 세정서비스 제공과 함께 적극적인 세원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