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까지 주택 3만4천호 공급… '음성시' 초석 다진다
2030년까지 주택 3만4천호 공급… '음성시' 초석 다진다
  • 서인석 기자
  • 승인 2022.02.17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분양 포함 삼정지구 등 100만여㎡ 조성
대소삼정지구 도시개발사업 조감도
대소삼정지구 도시개발사업 조감도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음성군이 2030년 음성시 승격의 발돋움을 위한 초석으로 '택지조성'과 '주택공급'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기존 시가지 주변 근린 주거지역 확장, 도심 내 장기 유휴지 택지개발, 역세권역 정주환경 조성, 산업단지 내 근로자 주택단지 조성 등 택지공급에 집중하고 이를 통해 일자리 창출, 주택공급과 인구 유입,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정착시켜 정주 여건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이는 부족한 주거공간의 안정적인 공급과 주거환경 개선, 이와 더불어 개발에 따른 연관 효과로써 관련 산업의 입지 유도와 함께 지역생산과 고용 및 소득 유발효과 등 파급효과가 나타나기 때문이다.

군은 도시개발사업 5개 지구, 산업단지 내 주거용지 조성 3개소, 주택건설사업 5곳 등 2030년까지 순차적으로 총 107만6천3㎡(단독주택 299필지, 공동주택용지 27필지) 규모로 2만1천234세대를 공급 추진한다.

공영개발 중 ▷대소 삼정지구는 9만3천2㎡(단독주택 14필지, 공동주택단지 3필지) 면적에 1천821세대 ▷삼성 덕정지구는 8만482㎡(단독주택 70필지, 공동주택용지 2필지) 규모에 1천592세대를 공급한다.

민간개발 방식인 ▷금왕지구는 7만4천778㎡(공동주택용지 1필지)면적에 1천531세대 ▷맹동 본성지구는 7만7천979㎡(공동주택용지 2필지) 규모에 1천700세대를 계획 중이다.

복합개발방식의 ▷감곡 역세권지구는 6만329㎡(단독주택용지 47필지, 공동주택용지 2필지) 면적에 1천108세대 규모다.

특히 대소 삼정지구 공동주택용지는 모두 선분양해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 절차 중이고, 금왕지구도 사업착공 준비 중이다. 본성지구와 덕정지구는 도시개발구역 지정과 함께 현재 실시계획인가를 준비 중으로 인가 절차가 끝나면 사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와함께 음성군은 산업단지 내 주거용지 조성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성본, 용산, 인곡산단에 총 1만813세대의 단독주택과 공동주택용지(성본산단 5천547세대, 용산산단 1천732세대, 인곡산단 3천534세대) 조성사업이 한창이다.

택지조성이 끝난 성본산단은 단독주택용 36필지와 공동주택용 6필지 총 23만6천869㎡가 모두 분양됐다. 이중 공동주택용지 3필지는 주택건설 인허가 절차도 완료했고, 나머지 3개 필지도 인허가 절차를 진행 중이다.

오는 2024년 준공 예정인 용산산업단지도 공동주택용 2필지 7만9천186㎡가 모두 분양됐으며 향후 단지 조성률에 따라 관련 인허가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인곡산업단지 내 단독주택용 66필지와 공동주택용 4필지 총17만170㎡는 분양 준비 중이다.

인구유입의 발판인 주택건설사업도 활발히 진행 중이다.

지난해 말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마치고 지구 지정된 음성 신천 공급촉진지구는 13만3천972㎡ 부지에 민간임대 821세대, 일반분양 698세대 등 총 1천519세대 규모로 올해 말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외에도 충북혁신도시에 일자리 연계형 공동주택도 300호 규모로 건설 예정이며 금왕 금석지구 공공임대아파트 500호, 음성 도시재생 주거복지 오픈플랫폼 56호와 중소기업 근로자 전용주택 294호도 공사가 한창이다.

아울러 지역 전반에 민간분양 아파트 등 12개소 1만3283세대가 조성될 예정이다.

김태흥 음성군 도시과장은 "다양한 주거용지 개발로 주거 안정에 집중해, 군민 모두가 풍요롭고 살기 좋은 도시로의 도약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신규택지 조성과 함께 주택건설사업 추진이 본궤도에 오르면 2024년부터 본격적으로 정주환경이 개선되고 인구가 증가세로 접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인석/음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