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비행장 70년만에 '시민 품으로'
제천비행장 70년만에 '시민 품으로'
  • 정봉길 기자
  • 승인 2022.03.02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진위 "군사용도 폐지 환영"… 홍광초 통행로 확장 등 추진
제천비행장 찾기 범시민추진위원회가 2일
제천비행장 찾기 범시민추진위원회가 2일 "국방부의 제천비행장 용도 폐지를 환영"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중부매일 정봉길 기자〕제천비행장 찾기 범시민추진위원회회(이하 추진위, 위원장 송만배)가 2일 "국방부의 제천비행장 용도 폐지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추진위는 이날 제천시청 4층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12월 28일,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법 시행령 개정으로 제천비행장이 헬기예비작전기지에서 제외됨에 따라 비행장 용도가 폐지됐다"고 이같이 밝혔다.

추진위는 또 "같은 해 11월 범시민추진위에서 국민권익위로 고충민원 제기에 따른 민원 조정결과, 관리기관인 37사단에서 다른 군사목적의 비행장 부지 활용계획이 없다고 회신함에 따라 군사목적 용도 폐쇄가 확정된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들은 이어 "이에 따라 비행안전구역 적용으로 지역개발과 재산권 행사에 제한을 받아 왔던 비행장주변 주민들의 불편이 일부 해소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송만배 위원장은 "70여년 간 지역발전을 가로막고 시민의 권리를 제한했던 제천비행장의 군사목적 용도 폐쇄 요구가 드디어 결실을 맺게 됐다"고 환영했다.

이상천 시장은 "이는 지난 30여년간 지역 정치인, 시민사회단체, 특히 지난해 출범한 범시민추진위원회 등 누구 한 명이 아닌 제천시민 전체가 끈질기게 노력해 이루어낸 귀중한 성과"라고 평했다.

앞서 지난해 8월 출범한 제천비행장 찾기 범시민추진위원회회는 용도 폐쇄 서명운동, 릴레이 챌린지 등 활발한 대시민 홍보와 6만1천여명이 넘는 시민의 염원을 담은 서명부를 청와대와 국방부, 국민권익위원회 등에 전달한 바 있다.

한편 제천시는 비행장의 군사적 목적 용도다 폐쇄됨에 따라 그동안 민원이 빗발쳤던 비행장 내 홍광초등학교 횡단 통행로 확장을 위한 행정절차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