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내달 군민 1인당 15만원씩 재난지원금 지급
영동군, 내달 군민 1인당 15만원씩 재난지원금 지급
  • 윤여군 기자
  • 승인 2022.03.15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군청사 / 중부매일 DB
영동군청사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충북 영동군이 전군민에게 1인당 15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군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군민들의 생활안정과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담은 재난지원금 지급계획을 15일 군의회 의원간담회 자료로 제출했다.

군의회에서 예산안이 통과되면 내달 전 군민에게 지역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선불카드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재난지원금은 68억6천200여만원이 소요되며 구체적인 지급시기,신청방법 등은 추경예산안 통과 후 확정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 장기화로 생계불안을 겪는 군민을 지원하고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결정했다"며 "지역내 골목상권과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다"고 기대했다.

한편 영동군은 지난 2020년 ▷65세이상 어르신 급식비 지원(10만원) ▷미취학아동·학생 긴급재난지원금(10만원∼30만원) ▷소상공인 생활안정자금(50만원) ▷청·장년 경제활성화 지원금(10만원) 등 전 군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자체 예산으로 지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