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청소년수련마을, 청소년체험활동 공간으로 4월 6일 재개장
대전청소년수련마을, 청소년체험활동 공간으로 4월 6일 재개장
  • 모석봉 기자
  • 승인 2022.03.23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장 300m 짚라인 무료 체험 행사 열어
대전청소년수련마을, 청소년체험활동 공간으로 돌아온다/대전시 제공
대전청소년수련마을, 청소년체험활동 공간으로 돌아온다/대전시 제공

〔중부매일 모석봉 기자〕 대전청소년수련마을이 코로나19 해외입국자 자가격리 시설 운영을 종료하고, 오는 4월 6일 청소년들을 위한 체험활동의 장으로 다시 문을 연다.

대전청소년수련마을은 2020년 3월 24일부터 2021년 12월 31일까지 외국인·입국자 자가격리시설 지정돼 코로나19 확산 방지업무를 마치고 청소년들에 다시 돌아오게 됐다.

대전시는 청소년 수련마을이 격리시설로 운영되는 동안 청소년들의 모험심과 도전정신을 키우고 시민들에게 건전한 여가 체험활동을 제공하기 위해 시설물 개선작업을 추진했다. 약 4억 원을 투입해 하강레포츠 시설인 짚라인 300m 1개 코스 2개 라인을 지난해 12월 준공했으며, 레이저건 서바이벌게임 시설도 새롭게 설치했다.

대전청소년수련마을은 재오픈을 맞아 코로나19로 지친 지역사회 청소년 관련시설, 단체, 관계자를 대상으로 새로 도입한 300m 짚라인과 레이저건 서바이벌게임 무료체험 행사를 4월 6일(오후 2시~오후 5시)부터 10회 걸쳐 진행할 예정이다. 참가자는 10회에 걸쳐 40명씩 선착순 모집한다.

청소년수련마을은 국가에서 인증받은 우수하고 안전한 21개 청소년수련활동 인증프로그램(초등 9개, 중등 8개, 고등 4개)을 각종 전문자격과 국가자격까지 갖춘 청소년 지도사들이 진행하고 있다.

프로그램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대전청소년마을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며, 무료체험 행사나 시설이용 등 궁금한 사항은 대전청소년수련마을로 문의하면 된다.

이광민 대전청소년수련마을 원장은 "국가에서 인증받은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청소년들 꿈과 낭만을 키우고 사회와 이웃을 배려하는 건강한 청소년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전 직원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중구 침산동에 위치한 대전청소년수련마을은 특화된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2016년부터 연속으로 여성가족부 전국수련시설 평가에서 최우수등급을 획득한 대전의 대표 청소년수련시설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