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쇼핑몰 입점, 선결조건은 지역 상생
대형쇼핑몰 입점, 선결조건은 지역 상생
  • 중부매일
  • 승인 2022.03.29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

대형 유통복합시설(쇼핑몰) 유치와 관련, 찬반 논쟁이 또 다시 벌어지고 있다. 최근 지역 상인들은 '대형유통매장 입점 반대 충북자영업비상대책위원회'를 조직하고, 시청 광장에서 반대 집회 등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대형쇼핑몰이 들어오면 어떻게 될까? 시민들의 편의성은 높아지고 지역자금 역외 유출 감소와 일자리 창출 등이 기대된다. 반대로 막대한 자본과 경영 노하우에서 우월한 대형쇼핑몰이 입점하면 지역 전통시장과 영세 소상공인은 생존권 위협에 직면하는 양면성도 내재돼 있다. 특히 윤석열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되면서 '광주 복합쇼핑몰 유치' 공약 이행 여부에 이목이 집중된다.

실제 청주에서도 대형 유통매장 입점을 놓고 찬반이 팽팽하다. 충북자영업비상대책위는 "지난 1월 비대위 출범 후 대형 유통매장 입점 반대, 산업단지·대규모 개발 시 상권영향평가 실시, 자영업 전담부서 설치 등을 요구했으나 충북도와 청주시는 아무런 응답을 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기성 정치인들은 이 문제를 여전히 소상공인의 이기주의로 몰아간다"며 "청주시장선거에 나선 한 후보는 (교도소 부지) 스타필드 유치를 공약으로 내세우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대책위는 "지난해 들어선 대전 신세계는 점포 일부 공간을 지역 상인에게 할애하는 상생 방안을 모색했다"며 "이와 달리 충북도와 청주시는 대규모 점포를 시대적 흐름으로만 몰아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청주시 청원구 주중동 밀레니엄타운 상업용지에 대형 유통업체 4곳이 입점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구 85만으로 충북 수부도시인 청주는 스타필드, 코스트코, 이케아도 없다. 청주 인근인 세종시와 대전, 천안시 등 곳곳에는 신세계 백화점, 갤러리아 백화점, 롯데백화점, 코스트코, 현대아웃렛 등 대형 복합시설들이 잇따라 들어섰다.

수도권 집중화 속에서 지방이 살아남기 위한 투자 유치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다. 아무 것도 하지 않으면 어떤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 어떤 선택을 해도 이익을 보는 자와 손해를 보는 자는 있다. 찬반 논리에서 벗어나 지역경제 활성화와 시민 편익 증진이라는 큰 틀을 지키면서 지역 소상공인들의 피해를 최대한 줄일 수 있는 상생 방안을 찾아야 한다. 골목상권과 지역 소상공인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해 대형매장 규제는 어느정도 필요하다. 그렇다고 입점을 아예 못하게 하는 것만이 능사가 될수 없다.

현재 전국 지자체들은 살아남기 위해 대형매장 입점과 기업 투자유치 경쟁을 벌이고 있다. 충북도와 청주시도 소극적인 행정에서 탈피해 적극적인 중재 역할과 상생모델 찾기에 몰두해야 한다. 코로나로 세상이 달라지고 있다. 온라인쇼핑이 대세가 됐다. 홀로 사는 가구가 늘고 아파트 위주의 라이프 스타일상 볼거리와 즐길거리, 먹을거리가 결합된 복합문화쇼핑공간은 필수적인 시설이 된 것이다. 소비자, 전통시장상인과 중소상인, 그리고 대형유통매장까지 모두 공생할 수 있는 합리적인 방안이 하루빨리 마련돼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