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을 살리자
대학을 살리자
  • 중부매일
  • 승인 2022.04.28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편지] 김병연 시인·수필가

우리나라의 대학은 대부분의 대학이 없는 학과가 없을 정도니 백화점식 대학이다.

선진국의 대학을 보면, 우리는 대부분 미국 최고의 대학을 하버드대라고 알고 있다.

하버드대는 의학과 인문사회학의 많은 분야에서 최고를 달리고 있지만 이공계는 MIT, 칼텍, 스탠퍼드대, 버클리대, 미시간대가 미국의 5대 명문대학이다.

경영학은 스탠퍼드대가 최고이고 법학은 예일대가 최고이다.

미국뿐 아니라 일본도 인문사회학은 도쿄대가 최고이고 이공계는 교토대가 최고이다. 프랑스의 에꼴 폴리테크닉과 독일의 뮌헨공대도 특성화된 세계적 공과대학이다.

우리의 대학을 보면 인문사회학은 대부분 서울대가 최고이다. 하지만 이공계는 카이스트가 부동의 1위, 포항공대 2위, 서울대 3위이다.

의학은 제75회 의사고시 학교별 합격률을 보면 서울대 84.4%, 고려대 92.6%, 연세대 88.8%, 차의과학대 100%이다.

사범대는 교원임용고시 합격률이 한국교원대가 서울대를 앞지른 지 오래되었다.

자원빈국인 우리나라는 세계 최고의 인재양성을 위한 선택과 집중으로 대학을 특성화해야 한다.

대학은 구조적으로 구직자가 일자리보다 크게 많아졌다.

이런 취업 환경에서 경쟁력을 가지기 위해 대학들이 성적을 남발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상황이 되고 보니 학점이 신뢰를 잃어가고 있다.

취업지원자의 성적은 이제 지원자의 능력을 평가하는 기준이 되지 못한지 오래다.

대학은 학생을 제대로 평가해야 한다.

제대로 평가하려면 학생 평가방식을 절대평가에서 상대평가로 바꾸되, 학점별 강제분포비율을 적용해야 한다.

김병연 시인·수필가
김병연 시인·수필가

이를 법률이나 대통령령으로 정하여 대학마다 학점별 비율을 일정하게 하고 학점의 변별력을 높여야 한다.

학점에 대한 장기적 불신은 대학의 불신으로 이어지고 대학 붕괴라는 비극으로 이어질 수 있다. 대학은 학생을 제대로 평가해야 한다.

늦었지만 대학을 특성화하고 학생을 제대로 평가해야 한다. 그것은 대학을 살리는 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