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내년 5월부터 중고차 시장 진출
대기업, 내년 5월부터 중고차 시장 진출
  • 박상철 기자
  • 승인 2022.05.01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사업조정 권고안 의결… 소비자 "환영"

[중부매일 박상철 기자] 10년 가까이 끌어오던 대기업 완성차업체의 중고차시장 진출 논란이 종지부를 찍었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중소기업사업조정심의회를 개최하고 현대차와 기아의 중고차 사업 관련 사업조정 권고안을 의결했다. 이 권고안은 3년간 적용된다.

권고안에서는 현대차·기아의 중고차판매업 사업개시 시점을 내년 4월30일까지 1년 연기하도록 했다. 다만 내년 1∼4월에는 각각 5천 대 내에서 인증중고차 시범판매를 허용하도록 했다.

현대차와 기아의 중고차 시장 진출 시점은 내년 1월이다. 5월부터는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한다.

소비자들은 대기업의 중고차 시장 진입을 환영하고 있다.

소비자단체 컨슈머워치는 앞서 논평을 내고 "중고차 시장 개방 결정으로 중고차에 대한 투명한 정보를 제공하는 기업이 등장 할 수 있고, 소비자들은 차량 성능 정보나 가격 정보를 편리하게 얻을 수 있다"며 "결론을 기다려온 소비자들은 환영한다"고 말했다.

반면 대기업의 시장 진출을 반대해 온 중고차 업계는 이번 결정에 발끈했다.

청주에서 중고차매매업을 하는 A씨는 "이번 결정으로 자금력과 유통망까지 갖춘 완성차 업계가 시장을 독점해, 경쟁에서 밀린 기존 중고차 업계 종사자들은 생계를 위협 받게 될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또 다른 중고차 매매 업계 관계자도 "완성차 업체는 투명한 시장 조성을 위해 대기업이 진입해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이미 자정 노력이 이뤄지고 있다"며 "투명한 시장은 대기업 진출을 통해 만들어지는 게 아니라 오히려 독점 문제를 야기할 것"이라고 반대 목소리를 냈다.

다만 업계에서는 중고차 업계가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보호 받는 9년 동안, 품질 보증 등 경쟁력 향상을 게을리 해 소비자 신뢰를 잃은 탓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한편 지난해 기준 사업자와 개인 거래 물량을 합친 중고차 거래량은 250만대로 추정된다. 신차 시장의 1.3배 수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