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교육감 적합도 조사 결과 최교진 14.8% 선두
세종교육감 적합도 조사 결과 최교진 14.8% 선두
  • 나인문 기자
  • 승인 2022.05.05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선거 누가 뛰나 - Ⅵ. 교육감, 세종교육감선거
왼쪽부터 사진숙, 송명석, 유문상, 최태호, 최정수, 김대유, 이길주, 강미애, 최교진

[중부매일 나인문 기자] 세종교육의 백년대계(百年大計)를 책임질 세종시교육감 선거일이 26일 앞으로 바싹 다가왔다. 하지만, 3선 도전에 나서는 현직 교육감을 비롯해 모두 9명의 예비후보가 나선 탓에 현재로서는 섣불리 판세를 예측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세종시교육감 선거에는 사진숙 전 세종시교육청 교육원장, 송명석 세종교육연구소장, 유문상 세종미래교육시민연대 상임대표, 최태호 한국대학교수협의회 공동대표, 최정수 한국영상대 교수, 김대유 전 경기대 교육대학원 초빙교수, 이길주 다빛초등학교장, 강미애 전 세종시교원단체총회장에 이어 지난달 26일 마지막으로 최교진 교육감(후보등록 順)이 가세하면서 모두 9명이 출사표를 던진 상태다. 

이처럼 많은 후보들이 나선 것은 최교진 교육감이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어 그 결과에 따라 자칫 무주공산이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이 대두되면서 세종교육의 수장을 꿈꾸는 후보들이 앞다퉈 선거전에 뛰어들었기 때문으로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 하지만 당락에 영향을 미칠 정도의 사안은 아니라는 관측이 대두되면서 현직 프리미엄을 등에 업은 최 교육감의 우세를 점치는 이들이 적지 않다. 

하지만 사진숙·유문상·김대유 후보가 세종시 조치원읍 모처에서 회동을 갖고 단일화를 추진하기로 전격 합의하면서 이번 세종시교육감 선거 최대 변수로 떠오를 전망이다. 이번 회동은 그동안 단일화를 꾸준히 제안했던 지역 인사들의 중재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세 후보는 추후 단일화를 위한 여론조사 등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서는 각 후보가 추천하는 3명의 단일화추진위원과 3인의 지역인사로 꾸려지는 (가칭) '세종시교육감 단일화 추진단'에게 전권을 위임하기로 하고, 5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단일화 협약서에 서명했다. 

일각에서는 교육계에 오랫동안 몸담아 온 후보들의 색깔이 저마다 다르고, 지향점이 제각각인 상황에서 단일대오를 형성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8명 중 3명의 후보가 단일화에 합의하면서 나머지 후보들도 합종연횡을 통한 새판짜기에 나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자칫 난립해 있는 후보들의 교통정리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최 교육감이 높은 인지도를 바탕으로 무난히 좌수어인지공(坐收漁人之功)을 챙길 수도 있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실제, '굿모닝충청'이 리얼미터에 의뢰해 진행한 '세종교육감 후보 적합도' 조사 결과, 최교진 14.8%, '사진숙' 10.1%, '최태호' 10.0%로 세 후보가 두 자릿수의 응답비율을 보였다. 이어 '이길주' 8.1%, '송명석' 7.6%, '강미애' 7.3%, '김대유' 4.9%, '최정수' 4.3%, '유문상' 4.0%순이었다. 기타 인물은 0.9%로 집계됐고, 없다(9.9%)는 응답자와 잘 모르겠다(18.0%)고 답한 부동층 비율은 27.9%로 높게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2~3일 이틀간 세종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813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표본 구성은 무선가상번호 100%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자동응답 전화 조사(ARS) 방식이며, 성별·연령대별·권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에 따라 표본을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4%p이고, 응답률은 7.8%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www.nesdc.go.kr)에서 확인하면 된다. 

이처럼 사진숙 후보와 최태호 후보가 후보 난립 속에서도 현 교육감에 이어 두자릿수 응답률을 보인 것은 세종교육의 문제점을 집요하게 파고들고, 그에 대한 대안을 잇달아 공약으로 발표하는 등 열악한 인지도 속에서도 선전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8명의 후보 중 3명의 후보가 단일화에 전격 합의하면서 세종시교육감 선거의 판세가 예측불허의 혼전양상을 띨 것으로 전망된다. 

더욱이 현직 프리미엄을 안고 있는 최 교육감에게도 아픈 구석은 있다. 2020년 4월 결혼 축의금 명목으로 이태환 현 세종시의회 의장에게 금품을 건넨 혐의를 적용해 경찰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상황이어서 그 결과에 따라 낙마할 수도 있다는 여타 후보들의 희망사항이 도사리고 있기 때문이다. 공직선거법상 100만원 이상 벌금형을 받으면 당선무효 처분을 받는 만큼 3선에 성공하더라도 불안 요소로 작용할 공산이 큰 상황이다. 

게다가 교육청의 한 간부공무원이 자신의 사무실에서 고가의 동양란을 재배하고 근무 시간에 판매해 이른바, '난테크'를 했다는 사건까지 불거진 데다, 교육부 종합감사에서 45건의 지적을 받았고 그로 인해 신분상 불이익을 받은 교육청 공무원만 242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지면서 최 교육감의 3선가도를 옥죄고 있다는 목소리도 들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