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낯 드러난 어린이날 100주년… 5년간 학대로 숨진 아이들 201명
민낯 드러난 어린이날 100주년… 5년간 학대로 숨진 아이들 201명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2.05.05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해자 78% 부모… 아동 분리·보호시설 등 필요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어린이날이 5일로 100주년을 맞았지만 최근 5년간 아동학대로 인해 숨진 아동수가 201명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중 자기의사표현이나 방어능력이 없는 1세 미만의 사망자가 77명이나 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보건복지부가 3선 이종배 국회의원(국민의힘·충주)에 제출한 '2016년~2020년 아동학대 현황'에 따르면 아동학대 사망자 수는 ▷2016년 50명 ▷2017년 38명 ▷2018년 28명 ▷2019년 42명 ▷2020년 43명으로 나타났다.

매년 아동학대 사망자가 발생하는 가운데 아동학대 건수는 ▷2016년 1만8천700건 ▷2017년 2만2천367건 ▷2018년 2만4천604건 ▷2019년 3만45건 ▷2020년 3만905건으로 집계됐다.

2020년 아동학대 판단건수가 2016년에 비해 65.2%나 증가했다.

아동학대 유형을 보면 최근 5년간(2016~2020년) 중복학대(신체·정서·성·방임 중 2가지 이상)가 6만1천57건(48.2%), 정서학대가 3만532건(24.1%), 신체학대가 1만7천422건(13.8%), 방임이 1만3천937건(11.0%), 성학대가 3천673건(2.9%) 등으로 분석됐다.

같은 기간 아동학대 행위자 유형을 살펴보면 전체 아동학대 건수 중 부모가 9만9천224건(78.4%)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대리양육자 1만7천338건(13.7%), 친인척 등이 5천969건(4.7%) 순이었다.

이 의원은 "아동학대가 계속해서 증가하는 가운데 학대행위자 상당수가 부모"라며 "가정에서 이뤄지는 학대는 외부로 노출되기 어려운 만큼 사전예방을 위한 시스템을 구축하고, 학대받는 아동을 안전하게 분리·보호할 시설 및 아동보호전담인력 확충 등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