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세종역 신설 반대' 지선 공약화 목소리 고조
'KTX 세종역 신설 반대' 지선 공약화 목소리 고조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2.05.11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인구 분산 효과 감소"… 비대위, 후보자에 공문발송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KTX세종역 신설 논란이 20여일 앞으로 다가온 6·1 지방선거의 이슈로 부상하고 있다.

KTX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11일 주요 정당의 중앙당과 충북도당, 지방선거 후보자들에게 KTX세종역 신설 반대를 공약으로 채택할 것을 요구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세종시장 후보인 이춘희 현 시장은 지난 9일 KTX세종역 신설 재추진 공약을 발표해 충북권 등의 반발을 샀다.

이들은 KTX세종역 신설 반대 이유로 ▷당초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 기본계획에 KTX오송역은 세종시의 관문역으로 계획 ▷KTX세종역은 정부와 세종시의 수차례 타당성 조사 용역 결과 경제성이 없는 것으로 판명 ▷KTX세종역을 신설하면 수도권에서 세종시로의 출퇴근이 더욱 용이해져 수도권 인구 분산·수용효과 대폭 감소 등을 언급했다.

대안으로는 ▷세종시와 KTX오송역 구간의 접근성과 편리성을 높일 수 있도록 대중교통망 더욱 확충 ▷청주도심 통과 노선이 반영된 충청권광역철도의 조기 완성 ▷KTX오송역을 국가복합환승센터로 지정해 전국 차원의 연계교통망을 촘촘하게 구축 등을 제시했다.

이두영 비대위 운영위원장은 이날 "KTX세종역 반대 공약 채택 요구는 국민의힘·더불어민주당·정의당의 중앙당과 충북도당, 김영환·노영민 충북지사 후보, 이범석·송재봉 청주시장 후보에게 공문을 보내 공식적으로 16일까지 답변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춘희 민주당 세종시장 후보에게는 16일까지 KTX세종역 신설 공약 철회와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이 운영위원장은 "이춘희 후보가 KTX세종역 신설 공약을 철회하지 않을 경우 낙선운동도 불사하기로 결의했다"고 강조했다.

비대위는 충북지역의 시민사회단체, 종교단체, 직능단체, 주민조직 등이 총망라된 비상대책기구로, 2016년 11월 출범 이후 KTX세종역 신설추진 반대 활동을 전개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