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날의 검, 폐기물 사업
양날의 검, 폐기물 사업
  • 박상철 기자
  • 승인 2022.05.12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 박상철 사회경제부 기자

충북 청주는 소각장의 도시라 불린다. 대한민국 전체 면적 약 9만9천720㎢ 중 청주시 면적은 940㎢로 전국 대비 0.94% 수준에 불과한데 전국 폐기물 소각량의 18%가 이뤄지고 있어서다. 폐기물 처리는 우리 산업에 필수불가결한 사업이다. 산업 현장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은 누군가는 처리해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일부 기업의 잘못된 운영 방식으로 특정 지역에선 눈엣가시가 되고 있다.

최근 모 대기업 A건설사가 청주 지역 B폐기물처리업체를 무려 2천억 원을 투입해 인수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기업은 지난해도 청주에서 가장 핫(?)한 폐기물 소각업체 C도 사겠다고 공시했다. 근래 건설사들은 폐기물 사업이 '황금알을 낳는 거위'라며 수천억 원을 들여 사들이고 있다. 폐기물 사업이 양날의 검으로 불리는 이유다.

이들이 폐기물 처리 사업에 뛰어드는 이유는 명확하다. 바로 안정적인 수익이 보장되기 때문이다. 폐기물 사업은 경기 변동의 영향이 작고 한 번 설비를 갖추면 꾸준한 이윤 창출이 가능하다. 특히 분양 시장과 해외 수주 여부에 따라 실적이 들쭉날쭉한 건설사엔 안정적인 수익 구조를 지닌 비즈니스인 셈이다.

박상철 사회경제부 기자
박상철 사회경제부 기자

이를 방증하듯 지난해 A사 매출은 6조1천738억 원, 영업이익은 1천160억 원 수준이다. 단순 수치로만 봤을 때 영업이익률은 1.8%에 불과하다. 반면 B사는 매출 146억 원, 영업이익 60억 원으로 영업이익률은 41%. C사 매출 416억 원, 영업이익 98억 원으로 영업이익률이 23%에 달한다. 영업이익률은 총 매출액에서 매출원가와 영업비용을 뺀 금액으로 실제 벌어들인 수익이다.

기업의 최종 목표는 이윤창출이다. 기업이 수익을 내야 그곳에 소속돼 일하는 수많은 근로자들도 생계를 이어갈 수 있다는 것도 사실이다. 우리가 바라는 건 하나다. 순간의 이익을 위해 불법을 자행하지 말라는 것이다. 역지사지(易地思之) 마음으로 양심 경영하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