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전 총리, 노영민 후보 방문해 응원
김부겸 전 총리, 노영민 후보 방문해 응원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2.05.13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盧 "사즉생의 각오로 뛸터"
김부겸 전 총리(왼쪽)가 13일 청주시 흥덕구 노영민 민주당 충북지사 후보 캠프를 방문해 기호 1번인 엄지손가락을 펴 보이면서 노 후보를 응원하고 있다. /노영민 후보 페이스북
김부겸 전 총리(왼쪽)가 13일 청주시 흥덕구 노영민 민주당 충북지사 후보 캠프를 방문해 기호 1번인 엄지손가락을 펴 보이면서 노 후보를 응원하고 있다. /노영민 후보 페이스북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문재인 정부 마지막 국무총리에서 물러난 김부겸 전 총리가 13일 문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지낸 노영민 더불어민주당 충북지사 후보 선거사무소를 방문해 노 후보를 응원했다.

노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김 전 총리가 그동안의 무거운 책무를 마무리하고, 이임 이후 첫 방문지로 노영민 캠프를 찾아줬다"고 전했다.

노 후보는 김 전 총리와의 인연으로 "그동안 저와 당 안팎으로 오랜 시간 민주화와 정치적 여정을 함께한 동지"라며 "제 기억 속에 김부겸은 한순간도 쉬운 길을 걸어본 적이 없는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와 김 전 총리 모두 각자 새로운 여정을 준비하고 있는 지금, 서로를 진심으로 응원했다"고 소개했다.

김 전 총리는 이날 "노 후보가 중앙에서 대통령비서실장 등을 역임하는 동안 질투가 날 정도로 충북을 챙겨 저랑 많이 싸웠다"고 회고해 참석자들을 웃게 했다.

노 후보는 이에 대해 "김 전 총리는 민주당 험지에서 어려운 선거를 누구보다 절박하게 치러온 사람이기에 한마디 한마디가 저에게 큰 힘이 된다"며 감사의 뜻을 밝혔다.

특히 "쉽지 않은 선거지만, 걱정보다 더 큰 희망을 얻었다"며 "앞으로 남은 20일, 더욱 간절한 마음으로 사즉생의 각오로 뛰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6월 1일 승리로 노영민을 응원하는 모든 마음들에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