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상 후보 "무소속 아닌, '제천시민대표'로 당당히 일하고 싶다"
유일상 후보 "무소속 아닌, '제천시민대표'로 당당히 일하고 싶다"
  • 정봉길 기자
  • 승인 2022.05.14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개소식을 연 유일상 후보가 지지자들과 함께 시루떡 절단식을 갖고 있다.

〔중부매일 정봉길 기자〕유일상 후보(무소속. 다선거구)가 14일 "제천시민 유일상! 이름석자로 경쟁하고 당당하게 일하겠다"고 선언했다.

유 후보는 이날 하소동 자신의 선거사무실에서 개소식을 갖고 "선거법상 무소속이지만, 무소속이 아닌, '제천시민대표소속'이라고 당당하게 말하고 싶다"고 이같이 밝혔다.

유 후보는 "지난 국민의힘 후보공천과정에서 배제돼 후보경선조차 참여할 수 없었다" 면서 "참담한 심경에 울분을 참을수 없었지만, 현실을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에 계시는 여러분들의 힘찬격려와 저에 대한 변치않는 믿음에 힘입어 지금 제가 이 자리에 설수 있었다"고도 했다.

그는 또 "지난 4년간 초선의원으로서 공부하고, 시민들을 만나 수많은 고충과 민원을 들었다"면서 "밤을 지새며 시조례와 행정에 대해 공부했으며, 초선임에도 제법 많은 민원을 해결했다"고 강조했다.

유 후보는 끝으로 "이제는 시민들을 위해, 제천시 발전을 위해 모든면에서 일을 더 잘할 수 있다고 과감하게 말씀드릴수 있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앞서 유일상 후보는 국민의힘 충북도당 공천심사에서 탈락하자 지난 2일 탈당하고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한편 개소식에는 지인 및 지지자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