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 유채 물결 넘실' 봉선 홍경사지
'노란 유채 물결 넘실' 봉선 홍경사지
  • 송문용 기자
  • 승인 2022.05.16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보 봉선 홍경사 갈기비 주변에 조성된 유채꽃밭 모습./천안시 제공
국보 봉선 홍경사 갈기비 주변에 조성된 유채꽃밭 모습./천안시 

〔중부매일 송문용 기자〕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봉선 홍경사 갈기비 주변이 노란 유채꽃으로 물들어 상춘객들을 유혹하고 있다.

천안시는 지난해부터 봉선 홍경사 창건 1천주년을 기념하고 문화재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높이기 위해 천 년 전 건립된 봉선 홍경사 갈기비 주변에 유채꽃을 심어 시민들에게 볼거리를 선사하고 있다.

시는 성환읍 대홍리 일원 약 8천㎡ 규모의 논에 유채꽃을 파종하고 꽃밭을 산책할 수 있는 산책로와 포토존 등을 조성했다.

이번 주부터 6월 초까지 문화재와 함께 홍경사지가 노란 유채 물결로 뒤덮일 것으로 보인다.

봉선 홍경사는 고려 1021년(현종12)에 창건된 사찰이다. 절 이름 앞의 '봉선 (奉先)'은 고려 현종이 절을 완성한 후 아버지의 뜻을 받든다는 의미로 붙인 이름이다. 이 부근은 도적이 많았던 곳으로, 우환을 없애기 위해 현종이 아버지 부왕의 유지를 받들어 절을 짓게 됐다고 한다. 갈기비는 절의 창건에 관한 기록을 담은 비석이다.

홍승종 문화관광과장은 "이번 주말쯤 유채꽃이 만개할 것으로 예상되니 많은 분이 오셔서 우리 소중한 문화유산도 둘러보고 노란 유채꽃밭에서 사진도 찍으시면서 좋은 추억을 만들고 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