꼼꼼히 살펴보고 제대로 찍자
꼼꼼히 살펴보고 제대로 찍자
  • 중부매일
  • 승인 2022.05.16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

6·1 지방선거가 지난 13일 후보자 등록 마감과 함께 사실상 막이 올랐다.

여야 후보들은 오는 19일부터 당선 고지를 향해 13일간의 공식선거전에 돌입한다.

충청권에서는 광역단체장 4명, 시·도교육감 4명, 기초단체장 31명(대전 5명, 충남 15명, 충북 11명)과 광역·기초 의원들을 선출한다.

선관위에 따르면 후보 중에는 전과기록이 상당하고, 납세한 실적은 없는 경우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시의원 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천안에 비례대표로 출마한 국민의힘 후보는 최근 5년간 납세 실적이 전혀 없고, 병역 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데다 전과까지 있는 소위 '3관왕'을 기록했다,

충북에서는 전체 후보자 346명 중 117명(33.8%)이 전과가 있다고 선관위에 신고했다.

3명 중 1명꼴로 전과기록이 있는 셈이다.

보은군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A후보는 전과가 무려 8건에 달했다.

그는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으로 벌금형을 받았고, 폭력 관련 징역형을 받은 등 범죄 경력도 다양하다.

영동군수 후보 B씨의 전과기록은 3건이다.

1994년 도로교통법 위반, 2002년 상습도박, 2006년 사기 전과가 있다.

이외 7범 1명, 5범 5명, 4범 2명, 3범 13명, 2범 32명, 초범 60명 순이다.

일부 국가보안법 위반 전과도 있지만, 대부분은 음주·무면허 운전, 폭력행위, 상습도박, 뇌물공여, 뺑소니 등으로 처벌받은 경우다.

공직선거법상 선관위에 제출하는 범죄 경력 증명서류에는 벌금 100만원 미만 범죄는 표시되지 않기 때문에 이를 포함한 전과보유 후보는 훨씬 많을 것으로 보인다.

충북의 지방선거 출마자 중 남성 후보는 76.8%(266명)로 이들 중 10.9%(29명)는 질병 등을 이유로 군 복무를 하지 않았다.

게다가 전체 346명 중 10.7%인 37명은 최근 5년간 세금 체납 전력이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10명 중 1명꼴로 체납 경력이 있는 것이다

이들 중 5명은 재산액 10억원이 넘는 재력가여서 문제가 심각한 수준이다.

진천군 도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C후보는 도내 지방선거 후보 중 최고액인 1억9천189만원을 체납한 전력이 있다.

이외에도 기초의원 비례대표인 D후보와 E후보는 각각 4천335만원과 4천21만원을 체납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중 C·D 두 후보는 지금도 1억8천92만원과 4천335만원을 납부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선거는 앞으로 4년간 지방 행정 집행을 담당하는 단체장과 이들을 견제·감시할 지방의원을 동시에 선출하는 중요한 행사다.

투표로 누가 지역을 발전시킬 적임자인지 옥석을 구분할 날이 15일 앞으로 다가왔다.

충청권의 유권자들이 이제부터 선거 후보들의 면면을 꼼꼼히 살펴보고 올바른 선택을 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