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수 선거전 공방 격화
영동군수 선거전 공방 격화
  • 윤여군 기자
  • 승인 2022.05.17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힘 정영철, 윤석진 檢 고발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6·1 지방선거를 10여일 앞두고 영동군수 선거가 금권선거 네거티브와 허위비방으로 혼탁 양상을 띠고 있다.

국민의힘 정영철 후보는 지난 8일 어버이날 경로잔치에서 마을 이장들에게 10만원이 든 봉투를 돌린 것과 관련, 상대당 후보가 이를 비방하는 내용의 카드뉴스가 포함된 선거운동정보를 유권자들에게 문자메세지로 발송하자 선거법 위반죄(허위사실공표)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정 후보는 17일 영동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윤석진 후보가 자신을 비방하는 내용의 카드뉴스가 포함된 선거운동정보를 지난 16일 유권자들에게 문자메시지로 발송했다"며 "저를 금권선거의 주범으로 오인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문자를 영동군민께 배포해 이번 선거를 네거티브로 몰고가는 행태에 대한 이제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해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 카드뉴스에는 축산업자 출신인 정 후보를 겨냥해 '돈사악취 민원 유발자'라고 비꼰 문구와 '금권선거 돈봉투' 제공자로 지목한 듯한 내용이 담겨 있다.

이에 대해 정 후보는 "용산이 고향인 사돈이 순수한 마음에서 공직선거법에 대한 인식 없이 봉투를 건넨 것으로 파악했다"며 "저와 연루된 부분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정 후보는 이날 윤석진 후보를 충북도선관위와 영동군선관위에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죄, 후보자비방죄, 후보자등의 비방금지 여부에 대해 판단을 요청하는 한편, 검찰에 고발했다.

그는 "선거가 아무리 치열하다고 하더라도 '금권선거 돈봉투'의 행위자로 저를 적시한 것은 영동군민의 판단을 흐리게 만드는 네거티브선거로 좌시할 수 없기에 고소를 하게 됐다"면서 "최소한의 도의를 벗어난 네거티브 공세에 영동군민께서 흔들리지 않고 올바른 판단을 해 달라"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