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자치경찰,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 종합대책 마련
충남자치경찰,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 종합대책 마련
  • 황진현 기자
  • 승인 2022.05.18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황진현 기자]충남자치경찰위원회(이하 위원회)가 도내에서 발생한 교통사망사고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토대로 교통사고 사망자수 감소를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18일 위원회에 따르면 도 경찰청·도청 데이터정책관실과 함께 최근 3년(2019-2021년) 간 도내 교통사망사고 빅데이터 분석 결과 총 850명이 사망했다. 인구 10만명당 사망자는 연간 13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평균인 5.6명, 전국 평균 7.3명 보다 월등히 높은 수준이다.

충남은 타 시도보다 많은 산업단지와 관광지 입지 조건에도 불구하고 도로연장은 크게 열악한 수준이어서 교통여건상 타 시도 보다 사망사고가 많이 발생하는 환경으로 분석됐다.

지역별로는 천안·아산·서산·당진·논산시 등 시 지역과 군 지역은 예산·서천·태안에서 많이 발생했다.

계절은 가을철, 요일은 월요일, 시간은 오후 6시-밤 10시 사이에 사고가 집중됐으며 전체사망자의 34.4%(247명)가 차대보행자이며 무단횡단은 43.3%(107명), 차도보행중은 40.9%(101명)였다.

주요 법규위반행위는 전방주시태만 등 안전운전의무위반이 가장 많았고 이어 음주운전과 과속 순이었다. 치사율은 과속에 의한 사고가 높았다.

유형별·원인행위별 교차분석은 차대 차 사고에서는 안전운전의무위반행위와 중앙선침범이, 차대 보행자 사고는 안전운전의무위반과 과속, 차량단독은 음주운전이 주요 원인이었다.

도로 종류별로는 시군도에서 52.4%(377건)로 가장 많이 발생했고 국도, 지방도 순이었다. 시도는 천안시, 아산시, 논산시, 군도는 예산과 서천군에서 많이 발생했다.

국도는 21번, 32번, 29번 국도, 지방도는 615지방도와 649지방도에서 많이 발생했다.

노인 교통사망사고는 전체 사망자의 51.04%(367명)를 차지했으며, 이중 노인보행자 사망사고는 40.6%(149명), 사고장소 중 64.4%(96건)는 인도와 차도가 분리되지 않은 지역으로 나타났다.

어린이 사망사고는 총 9건이 발생했으며, 77.8%가 보행중이었고, 이들 사고 장소의 55.6%는 인도가 설치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교통사망사고가 발생한 지역의 교통안전시설물은 신호기 22.7%, 가로등 54.4%, 과속방지턱 33.1%, 중앙분리대 38.5%, 무단횡단방지펜스 51.2%, 인도 47.6%, 과속단속카메라 49.9%가 설치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 분석 결과를 토대로 위원회는 유관기관인 충남경찰청, 도청, 도교육청, 대전지방국토관리청(논산·예산국토관리사무소), 충남교통연수원 등과 협업을 통해 기관별로 교통사고 감소를 위한 중점 실천과제를 발굴해 추진키로 했다. 특히 유형별·지역별·대상별 맞춤형 교통안전 교육·홍보와 주요 사고 요인 행위에 대한 단속,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한 교통안전시설 및 환경개선에 중점을 둘 방침이다.

위원회는 향후 3년간 매년 15% 씩 교통사망사고 감소를 목표로 제시했으며 도로별 안전시설물 설치 예산으로 총 1천740억여 원이 필요할 것으로 분석했다.

권희태 위원장은 "자치경찰 출범 이후 교통사망사고 감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올해를 교통사고 감소를 위한 원년으로 정했다"며 "교통 유관기관과 협업해 시설개선과 홍보·교육, 사고 요인행위 집중단속을 추진해 사망자수 감소와 교통문화지수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